"한미약품, 자사 첫 신약 '올리타' 판매 전격 중단"

인사이트한미약품


[인사이트] 김소연 기자 = 한미약품이 자사의 첫 신약 '올리타' 개발을 전격 중단한다.


13일 국내 제약회사 한미약품은 식약처에 올리타의 개발 및 판매를 중단한다는 계획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올리타는 한미약품이 자체 개발한 한진행성 또는 전이성 비소세포폐암 표적치료제다.


한미약품은 올리타를 복용 중인 환자들에 대해서는 불편이 없도록 일정 기간 공급을 지속할 계획이다.


인사이트한미약품


한미약품은 이번 결정에 대해 경쟁 약물인 아스트라제네카의 '타그리소'가 전 세계 40여개 국에서 판매되고 있어 올리타의 임상 3상 진행이 어려워졌다는 이유를 전했다.


타그리소가 지난해 말 국내에서 건강보험 급여를 받으면서 올리타의 임상시험 대상자 모집이 더욱 어려워졌다는 것이다.


회사 관계자는 "이미 글로벌 임상 3상을 마치고 보험까지 적용되는 약물이 존재하는 상황에서 임상 참여자를 찾기 어려워졌다"고 말했다.


실제로 올리타는 지난해 식약처로부터 임상 3상을 허가받았지만, 환자 모집이 미미해 3상을 시작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미약품은 올리타를 제외한 다른 20여 개의 신약 후보물질 개발에 더욱 매진할 계획이다.


인사이트한미약품


김소연 기자 soyeo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