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아빠 손잡고 탔던 추억의 '새마을호' 오는 30일 사라진다

인사이트코레일톡


[인사이트] 전현영 기자 = 전국 방방 곳곳을 달리며 추억을 실어 날랐던 국민 열차 '새마을호'가 운행을 마친다.


13일 코레일 등에 따르면 새마을호는 오는 30일 오후 7시 25분 전북 익산역을 출발해 오후 11시 11분 용산역에 도착하는 1160편 장항선 열차를 끝으로 퇴역한다.


마지막 열차인 30일 새마을호 1160편은 일반석과 특실 모두 매진된 상태다.


사랑하는 가족, 친구들과 삶은 달걀을 나눠 먹고, 창밖 풍경을 보며 도란도란 이야기꽃을 피웠던 추억의 열차가 역사 속으로 사라진다는 소식에 많은 이들이 아쉬워하고 있다.


이번 달 운행을 종료하는 새마을호는 2세대로, 현재 새마을호는 총 3세대까지 나왔다.


인사이트코레일톡


1969년 '관광호'라는 이름으로 처음 달리기 시작한 후 1974년 새마을호로 명칭을 바꾼 1세대 새마을호는 시속 140km의 빠른 속도와 고급식당 등 호화로운 객실로 당시 큰 인기를 끌었다.


2세대 새마을호는 1986년부터 운행을 시작해 2004년 KTX가 도입되기 전까지 특급열차의 명성을 지켜왔다.


시속 300km로 달리는 KTX의 등장으로 느림보가 된 새마을호 열차는 현재 용산과 전북을 오가는 장항선만 운행하고 있는 상황이다.


2세대 새마을호는 퇴역하지만 2014년 새마을호의 이름을 이어받아 도입된 3세대 'ITX-새마을' 열차는 앞으로도 계속 운행한다.


관광열차로 개조돼 계속 운행되는 무궁화호와 달리 새마을호는 내구연한이 다 돼 운행이 끝나면 모두 폐차될 예정이다.


이로써 약 보름 뒤면 새마을호는 그리움을 안고 탄 옛 귀성길 기차, 혹은 부모님 손을 잡고 설레는 맘으로 소풍을 떠난 추억 속의 열차로 기억 속에만 남게 된다.


인사이트2015년 운행을 멈춘 서울-포항 마지막 새마을호 / 뉴스1


전현영 기자 hyeonyoung@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