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최첨단 시설' 자랑하는 A350 5호기 도입

인사이트아시아나항공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아시아나항공이 프랑스 에어버스사의 최첨단 항공기인 A350 5호기를 도입했다.


11일 아시아나항공은 "지난해 A350 4대를 도입한 데 이어 올해도 2대를 추가 도입해 중장거리 노선의 기재 경쟁력을 대폭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시아나항공은 A350을 '운용리스 방식'으로 도입했다. 운용리스 방식은 소유권은 리스사에 있고 항공사는 일정 기간 리스료를 내고 항공기를 빌려 쓰는 방식이다.


아시아나항공은 현재 A350은 장거리 노선으로 인천~샌프란시스코, 인천~런던에 매일 운항하고 있으며 중단거리 노선은 인천~후쿠오카, 인천~하노이 등에 투입되고 있다. 이달 말부터는 인천~로스엔젤레스 노선에도 A350이 투입, 운항될 예정이다.


인사이트김수천 아시아나항공 사장


현재 개발된 항공기 중 가장 최신 기종인 A350은 ▲동급 중대형 항공기 대비 넓어진 객실 공간 ▲뛰어난 연료 효율성 ▲소음과 탄소 배출이 적은 친환경성 △기내 기압, 습도 및 조명 개선으로 쾌적한 기내 환경 제공 등의 장점을 보유하고 있다.


아시아나항공은 A350에 국내 항공사 중 유일하게 기내 유료 인터넷과 휴대전화 로밍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또한 기존 이코노미석보다 앞뒤 간격이 7~10cm 넓은 36인치의 '이코노미 스마티움' 좌석을 도입하는 등 동급 항공기 대비 다양한 부가 서비스와 확대된 기내 공간으로 고객 편의를 극대화했다.


인사이트아시아나항공


한편 아시아나항공은 2015년 로마 취항 이후 3년 만에 유럽 노선을 신규 취항하며 장거리 노선을 추가한다.


다음달 1일 동아시아 항공사 중 처음으로 이탈리아 베네치아를 잇는 직항 노선을 운항하며, 8월엔 스페인 바르셀로나를 새롭게 취항할 계획이다.


아울러 다음달에 시카고 노선이 주 7회로 증편돼 아시아나항공의 모든 미주 노선이 매일 1회 이상씩 운항하는 체계가 완비된다.


김지현 기자 joh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