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흥국 "만나서 술 마셨지만 성폭행은 아냐…한 점 부끄럼 없다"

인사이트SBS '본격 연예 한밤'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김흥국이 성폭행 의혹에 대해 거듭 부인했다.


지난 10일 방송된 SBS '본격 연예 한밤'에서는 5일 경찰 소환 조사를 받은 김흥국과의 인터뷰 내용이 전파를 탔다.


이날 김흥국의 고소인 A씨 측 변호사는 "A씨의 평소 행실이 어땠는지, 직업 등에 대한 것에 초점을 맞춰 흠집내기가 일어나고 있었던 것이 사실이다"라며 "성범죄 피해를 본 여성분들 같은 경우 자책을 한다. 또 가해자 측에서 진심 어린 사과를 하길 바라면서 괴로운 시간을 보낸다. 받아들여지지 않으면서 시간이 지나갔다"라고 밝혔다.


인사이트SBS '본격 연예 한밤'


이와 관련해 김흥국의 지인은 그림 한 점을 취재진에게 공개하면서 "증거 자료로 가져왔다. A씨가 선물했다"고 말했다.


해당 그림은 사건 이후 김흥국이 A씨로부터 선물 받은 초상화로 김흥국은 이를 증거로 A씨와 아무런 갈등이 없었다고 주장하고 있다.


하지만 A씨는 친구가 그려서 전달해달라고 한 것일 뿐 자신이 선물한 게 아니라고 반박했다.


인사이트SBS '본격 연예 한밤'


5시간의 소환 조사를 마치고 나온 김흥국은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나에게는 있을 수 없는 일이다. A씨와 두 차례 만난 것은 사실이다. 술도 한잔 한 것은 사실인데, 기억도 안 나는 일이다"고 말했다.


고소인이 조장하는 두 차례 성관계에 대해서는 "내 팬이고, 나를 좋아하지 않는다면 집에 가야지 왜 같이 있냐. 단 둘이 술을 마셨는데 자기 좋은 쪽의 일방적 주장이다. 나는 앞뒤가 안 맞는다고 생각한다. 이젠 그만했으면 좋겠다"라고 성폭행 의혹을 거듭 부인했다.


인사이트SBS '본격 연예 한밤'


끝으로 그는 "가족한테 미안하고, 팬들한테 미안하고, 우리 가수 협회 선후배분들한테 내가 너무 죄송하고, 보험 설계사 하는 분들한테도 상처를 줘서 열심히 사는 분들한테 내가 정말 미안한 것 같다. 더 이상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Naver TV '본격 연예 한밤'


김지현 기자 joh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