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민중앙교회 이재록 목사, '손녀뻘' 여신도 성폭행 의혹…"너도 벗어라"

인사이트JTBC '뉴스룸'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13만명의 신도를 보유한 것으로 알려진 서울 구로구 만민중앙성결교회 이재록 목사가 성폭행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10일 JTBC '뉴스룸'은 서울 경찰청이 이재록 목사를 여러 명의 신도를 성폭행했다는 혐의로 출국 금지 조치하고, 현재 수사 중이라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만민중앙성결교회 신도 출신 여성 5명은 과거 이 목사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며 최근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이들은 경찰 조사에서 지난 1990년대 말부터 2015년까지 이 목사로부터 성추행이나 성폭행을 당했다고 진술했다.


인사이트JTBC '뉴스룸'


이 중 신도 A씨는 '뉴스룸'과의 인터뷰에서 지난 2008년 이 목사의 전화를 받았고, 이 목사가 "개인 거처 주소를 알려주고 오라고 했다. 그렇지만 다른 사람들한텐 얘기하지 말라고 했다"고 밝혔다.


택시를 타고 알려준 장소를 찾아가자 이재록 목사 혼자 있었다고 말한 A씨는 "이재록 목사가 '나를 믿고 사랑하면 더 좋은 천국에 갈 것'이라는 설득을 했다"며 "성에 대해 잘 몰랐던 나를 성폭행했다"고 주장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뉴스룸'


이어 A씨는 "당시 난 너무 어렸고 남자 경험도 없었다. 이 목사가 천국에도 이런 아름다운 것이 있다고 말했다"고 폭로했다. 사건 당시 A씨는 20대 초반, 이 목사는 65살이었다.


또 다른 신도 B씨는 "이 목사가 여기는 천국이다, 아담과 하와가 벗고 있지 않았냐. 너도 벗으면 된다'고 말했다. 너무 하기 싫어서 울었다"고 말했다.


인사이트JTBC '뉴스룸'


현재 경찰은 폭행이나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5명의 진술을 확보한 상태다.


경찰은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피해자들의 진술 및 정황이 구체적이고 일관된다는 판단에 따라 이 목사에게 '출국 금지' 조치를 취했다.


한편 '뉴스룸'은 이 목사의 해명을 직접 들으려 수차례 연락을 시도했지만, 이 목사는 응하지 않았다.


대신 교회 측이 "성폭행은 물론 성관계도 있을 수 없는 일이다. 밤에 여신도를 따로 불러들이는 일도 없었다"고 주장했다.


김지현 기자 joh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