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적의 대역전극"…AS 로마, 바르샤 3-0으로 꺾고 챔스 4강 진출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확률 16.7%를 뒤집었다!"


AS 로마가 유력 우승 후보 FC 바르셀로나를 꺾고 34년 만에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4강에 진출했다.


로마는 11일(한국 시간) 이탈리아 로마 올림피코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18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 바르샤와의 경기에서 3-0으로 이겼다.


지난 원정 1차전에서 1-4 대패를 당했던 로마는 2차전에서 3-0 승리를 거두며 1, 2차전 합산 스코어 4-4를 기록, 원정 다득점 원칙에 따라 4강에 진출했다. 로마가 챔스 4강에 오른 것은 챔스의 전신인 유로피언컵 시절인 1983-84시즌 이후 34년 만이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4강 진출을 위해 다득점이 필요했던 로마는 이날 공격적인 전술을 들고 나왔다.


포백을 버리고 스리백을 바탕으로 한 3-5-2 포메이션을 들고 나온 것인데 이는 큰 효과를 거뒀다. 경기 시작 6분 만에 에딘 제코가 선제골을 넣은 것이다.


제코는 후방에서 길게 넘어온 다니엘 데 로시의 로빙 패스를 받아 골키퍼와 일대일 상황을 맞았고, 곧바로 오른발 슈팅으로 연결해 바르샤 골망을 흔들었다.


1-0 리드를 잡은 채 전반전을 마친 로마는 후반 들어 공세를 더욱 강화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그리고 후반 13분 데 로시가 페널티킥 추가골을 넣으며 그 결실을 맺었다.


제코가 골문 앞에서 바르샤 수비수들과 공을 놓고 다투던 중 헤라르드 피케가 그의 팔을 잡아당기며 넘어졌고 주심은 경고와 함께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키커로 나선 데 로시는 오른발 슈팅으로 침착하게 골을 성공시켰다.


두 골을 내준 바르샤는 다급해졌다. 한 골을 더 내줄 경우 원정 다득점 원칙에 따라 로마에 4강행 티켓을 내줘야했기 때문.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바르샤는 경기 분위기를 가져오기 위해 리오넬 메시를 앞세워 분주히 움직였지만 해법을 찾지 못했고 후반 37분 로마에게 쐐기골을 내주면서 그대로 무너졌다.


후반 37분 코스타스 마놀라스가 젠기즈 윈데르가 올려준 코너킥을 방향만 바꿔놓는 감각적인 헤딩슛을 했고 이게 바르샤의 골망을 갈랐다. 마놀라스는 1차전에서 자책골을 넣은 기록이 있었기에 이 골은 것이었다.


마놀라스의 골로 승부에 쐐기를 박은 로마는 남은 시간 바르샤의 총공세를 끈질기게 버텼고, 경기는 3-0 로마의 완승으로 끝이 났다. UEFA가 발표한 4강 확률 16.7%를 뒤집고 34년 만에 챔스 4강에 진출한 것이다.


4강행의 일등공신인 AS로마 공격수 제코는 유럽 축구 통계 전문 영국 후스코어드 닷컴 평점서 양 팀 최고인 8.5를 기록하며 경기 최우수 선수(MOM)를 차지했다. 페널티킥 골을 넣은 데 로시가 8.2점으로 그 뒤를 이었다.


김지현 기자 joh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