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리던 BMW 차량에 또 불났다···"올해만 벌써 7번째"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성공한 사람들이 탄다는 '독일 자동차'. 그 가운데서도 한국 사람들이 가장 사랑하는 독일 차인 'BMW'가 소비자들을 불안에 떨게 하고 있다.


10일 오후 1시 40분쯤 경기 고양시 일산동구의 한 도로를 달리던 BMW 승용차에서 갑자기 불이 났다.


차에서 나기 시작한 불은 흘러내린 기름을 타고 도로까지 번졌고, 출동한 소방관들에 의해 40분 만에 진화됐다.


인사이트BMW코리아


불행 중 다행으로 차에서 불이 나자마자 재빨리 빠져나온 운전자는 안전하게 대피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산소방서가 제공한 사진 속 BMW 차량은 앞 좌석(엔진 부분)이 까맣게 불에 탄 채로 있다.


이는 올해 발생한 6건의 BMW 화재 사건의 차들과 똑같은 현상이 나타난 것이다.


인사이트SBS


이에 더해 2015년 11월부터 넉 달 동안 BMW 차량 8대가 주행 중 엔진 쪽에 불이 난 바 있다. 당시에도 원인은 찾지 못했다.


정부는 당시 '연료펌프 결함' 등으로 화재가 일어날 수 있으니 "BMW 31개 차종 2만 9천여대를 리콜하라"고 명령했지만, 사고가 계속 반복되고 있다.


한편 경찰과 소방당국은 "주행 중이던 차에서 갑자기 불이 났다"는 운전자의 진술을 토대로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다.


전준강 기자 june@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