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모델로 내세운 LG전자 'G7 씽큐', 오는 5월 2일 최초 공개

인사이트Phone Arena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LG전자가 그룹 방탄소년단을 모델로 내세운 차기 프리미엄 전략 스마트폰 브랜드를 'LG G7 ThinQ'로 확정했다.


이번 LG전자 G시리즈에 'ThinQ' 브랜드가 적용되는 것은 이번이 사실상 처음으로 '고객 입장에서 생각하고 사용자를 실질적으로 배려한다'는 LG전자 AI의 지향점을 담아낸 것이 특징이다.


10일 LG전자는 뉴욕 맨해튼에 위치한 메트로폴리탄 웨스트(Metropolitan West)에서 다음달 2일 'LG G7 ThinQ'를 공개한다고 밝혔다.


다음날인 3일에는 서울 용산 아이파크몰에서 공개 행사를 개최할 예정이며 국내외 언론을 초청, 신제품 설명과 체험 행사를 함께 진행할 계획이다.


LG전자 MC사업본부장 황정환 부사장은 "지금까지 스마트폰은 더 새로운 기능, 더 많은 기능을 채워 넣는데 집중해왔다"고 말했다.


인사이트LG전자


그러면서 "이제는 실제로 고객이 얼마나 편리하게 쓰는지에 대한 해결책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꼬집었다.


황정환 부사장은 또 "스마트폰과 가전에서 쌓아온 AI 기술을 집약해 지금까지 볼 수 없었던 편리함을 선보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LG전자는 지난달 고객이 가장 많이 사용하는 기능에 AI 기술 접목한 'LG V30S ThinQ'를 출시하며 스마트폰에서 'ThinQ' 브랜드를 처음으로 선보였다.


'LG V30S ThinQ'에는 다양한 음성 명령을 수행하는 음성 AI와 카메라의 편의성을 높인 비전 AI에 초점을 맞춘 '공감형 AI'가 탑재됐다.


새 모델로 방탄소년단을 내세운 LG전자의 차기 프리미엄 전략 스마트폰 브랜드 'LG G7 ThinQ'에는 '공감형 AI'의 성능과 편의성을 업그레이드하는 것은 물론 다른 기기와의 연동 기능까지 강화된다.


인사이트LG전자


장영훈 기자 hoo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