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B하나은행-LG전자 업무협약 체결…인공지능 가전과 금융 융합

인사이트KEB하나은행


[인사이트] 전현영 기자 = KEB하나은행과 LG전자가 인공지능(AI) 가전을 기반으로 한 금융 서비스 개발을 위해 협력한다.


10일 KEB하나은행과 LG전자는 지난 9일 서울시 중구 하나은행 본점에서 인공지능 가전 관련 금융 상품과 서비스를 공동 개발하기 위해 전략적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업무 협약으로 두 회사는 스마트홈과 금융이 결합된 인공지능 가전 플랫폼을 구축하기 위한 미래 금융 솔루션의 공동 연구 개발을 추진하기로 했다.


우선 KEB하나은행의 인공지능 뱅킹인 '하이(HAI)뱅킹' 서비스를 LG전자의 스마트 냉장고와 연계한 신개념 금융 서비스를 출시하기 위해 구체적인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


'하이(HAI)뱅킹'은 국내 최초 대화형 인공지능 금융 서비스로 하나은행에서 자체적으로 구축한 인공지능 플랫폼이다.


서비스 개발이 완료되면 LG전자 스마트 냉장고의 디스플레이에 특화된 '계좌 조회'와 '간편 송금' 서비스 등이 제공될 예정이다.


인사이트뉴스1


KEB하나은행은 연결(Connectivity), 편의(Convenience), 대화(Conversation), 협업(Collaboration)의 '4C 전략'을 기반으로 IoT 중심의 디지털금융 플랫폼에도 역량을 기울이고 있다.


향후 KEB하나은행은 LG전자의 오픈 플랫폼, 오픈 파트너십, 오픈 커넥티비티의 '3대 개방형 전략'과 '4C 전략'이 시너지를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LG전자 H&A스마트솔루션사업담당 류혜정 전무는 "각 산업을 대표하는 다양한 파트너사들과 협력 관계를 꾸준히 확장하며 스마트홈 시장을 지속 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KEB하나은행 미래금융그룹 한준성 부행장은 "치열해지는 환경 변화 속에서 이용자 중심의 휴매니티 금융을 위해 전략적 협업과 내부 역랑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며 디지털 금융 혁신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전현영 기자 hyeonyoung@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