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병헌 가족 기업, 260억원대 10층 빌딩 매입했다"

인사이트(좌)뉴스1, (우)네이버 지도


[인사이트] 이유리 기자 = 영화배우 이병헌 가족 기업이 260억원대의 빌딩을 매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9일 스카이데일리에 따르면 이병헌 모친이 운영하는 '프로젝트 비'는 서울 영등포구 양평동에 위치한 빌딩을 260억원에 매입했다.


'프로젝트비'는 이병헌 어머니가 박재순 씨가 대표 맡고 있는 곳으로 부동산 관리·컨설팅 전문 회사로 알려져 있다.


'프로젝트비'는 법인명의로 지난 6월 이 건물을 매입한 것으로 밝혀졌다. 


인사이트tvN '명단공개'


이번에 구입한 건물은 지하 2층~지상 10층 높이의 구조로 2008년에 지어졌다.


해당 빌딩이 위치한 지역은 서울 지하철 9호선 선유도역 도보 2분 거리로 역세권이다.  


대지면적과 연면적이 각각 1470.79㎡와 7931.75㎡의 규모다.


부동산 전문가에 따르면 해당 건물은 현재 보증금만 44억원에 월 임대료만 1억 2000만원을 호가하는 수익성이 좋은 건물이다. 


인사이트tvN '명단공개'


한편, 과거 한 방송에서 이병헌, 이민정 부부는 부동산 재테크를 잘 하는 연예인 5위로 꼽힌 적이 있다.  


특히 이병헌,이민정 부부는 경매로 나온 빌딩을 구입해 시세 차익을 남기는 뛰어난 재테크 실력을 발휘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유리 기자 yuri@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