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한양행, 신테카바이오와 인공지능 활용한 신약 개발한다"

인사이트유한양행


[인사이트] 김소연 기자 = 유한양행이 신테카바이오와 함께 신약 개발에 나선다.


10일 유한양행은 신테카바이오와 유전체 빅데이터 및 인공지능 플랫폼을 활용한 신약개발 협력을 위한 상호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력을 통해 두 회사는 신약 개발에 인공지능 플랫폼 및 유전체 분석 기술을 접목하기 위한 상호 협력 및 공동연구를 하기로 합의했다.


이들은 인공지능 플랫폼을 이용한 항암 활성 물질 발굴, 임상 시험 환자 유전체 분석을 통한 바이오마커 발굴 등에 전력을 다할 계획이다.


인사이트유한양행


신테카바이오는 딥러닝기술을 적용한 항암제 반응성 예측 플랫폼을 보유하고 있는 업체다.


또한 신테카바이오는 유전체 빅데이터와 인공지능 기술을 접목시켜 약물 반응성에 관여하는 바이오마커를 찾아내는 알고리즘을 개발한 바 있다.


유한양행은 신약 연구개발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오픈이노베이션 전략을 추구하고 있다.


신테카의 인공지능 플랫폼 활용을 통해 신약개발의 비용 절감과 개발 기단 단축을 기대하고 있다.


유한양행은 "이번 협약을 통해 짧은 개발 기간 내에 항암 활성이 높은 물질을 발굴해 신약의 가치를 높일 것"이라는 계획을 전했다.


인사이트신테카바이오


김소연 기자 soyeo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