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즈하라 키코 미투폭로 "남성 수십명 앞에서 '알몸 촬영' 했다"

인사이트Instgram 'i_am_kiko'


[인사이트] 이지혜 기자 = 일본 모델 미즈하라 키코가 누드 사진 촬영장에서 발생하는 성 희롱 문제를 제기하며 미투(#MeToo·나도 당했다) 운동에 동참했다.


지난 9일 미즈하라 키코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20대 초반 기업의 광고 촬영으로 상반신 누드가 되어 손으로 가슴을 가리고 촬영한 적이 있다"며 당시 겪은 일을 폭로했다.


미즈하라는 "그 때만 왠지 많은 남자, 고위급으로 보이는 20명 정도 직원들이 스튜디오에 왔다"며 "알몸이라 촬영을 보이고 싶지 않다고 전했으나 사진을 확인하지 않으면 안 된다는 이유를 댔다"고 당시 정황을 묘사했다.


이어 "결국 일이라고 거부할 수 없어 많은 남자들 앞에서 알몸을 보일 수밖에 없는 환경에서 촬영을 강요당했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Instgram 'i_am_kiko'


그는 "이 업계 젊은 모델, 여성, 남성들도 이 글을 읽었으면 좋겠다"며 "모델은 물건이 아니다. 여성은 성적 도구가 아니다. 모두 같은 인간의 마음을 나누고 그러한 서로 마음을 잊지 말라"고 강조했다.


이 글은 24시간 후 사라지는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게재돼 현재는 원문을 볼 수 없다. 하지만 일본 내에서도 이슈가 돼 트위터 등 SNS 채널을 통해 다수 공유됐고 일본 언론에 보도됐다. 


미즈하라가 미투운동에 동참하게 된 이유는 앞서 모델 카오리의 미투운동을 응원하는 취지다.


카오리는 이달 1일 유명 사진작가 아라키 노부요시로부터 촬영 당시 노출에 대한 동의도 없었고, 노출을 강요 당했다고 폭로했다. 


인사이트미즈하라 키코 상반신 나체 광고에 대한 아라키 노부요시 인터뷰 / Twitter 'ha_chu'


미즈하라 키코 역시 인스타그램 글에서 "아라키 씨 당신에게 여자는 도대체 무엇인가? 오랜 시간 당신 뮤즈였던 카오리 씨를 정신적으로 몰아가야 했는가. 몰아붙였다는 것조차 눈치채지 못했는지 모른다"며 "하지만 나도 여러 번 촬영을 했었기 때문에 아쉽기 짝이 없다"고 비난했다.


그동안 일본은 헐리우드와 한국에 비해 상대적으로 미투운동이 확산되지 않았다. 향후 추이가 주목된다. 


이지혜 기자 imari@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