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더 우월하다!" 못생긴 얼굴 감추려 '사진 조작'한 일본인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김연진 기자 = "일본인은 체력, 지능, 언어 등 모든 면에서 열등하다. 인종 자체를 개량해야 한다"


일본의 문부대신이었던 모리 아리노리(森有礼)는 알고 있었다. 서양인에 비해 일본인이 열등하다는 것을.


애초부터 민족의 우월성을 비교하는 것 자체가 어리석은 일이다.


그러나 아리노리는 한발 더 나아갔다. 일본인의 유전적 특성을 개량하자는 '인종개조론'을 주창했다.


아리노리는 "일본 청년들이 미국에 가서 미국 여성과 결혼한 후 일본으로 돌아와 혼혈자식을 낳아야 한다. 백인의 우월성을 흡수하자"라고 설명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말이 쉽지, 실현 가능성이 떨어지는 주장이다. 현실성을 떠나 비상식적인 발상이다.


이때부터 일본에서는 사진 조작 기술이 발전하기 시작했다.


미국이나 유럽에서 사진 보정술을 배워온 일본인들은 자신들의 사진을 수정, 조작해 '서양화'했다.


작은 눈을 크고 쌍꺼풀이 짙게 만들었다. 코는 더 높게, 턱은 더 날렵하게 변형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이러한 사진 조작 행태는 구한말, 일제강점기까지 이어졌다.


피식민국가인 조선 사람들을 더 초라하고 볼품없게 만들기까지 했고, 일본인들은 더 우월하게 묘사해 식민지배를 정당화했다.


일본인들의 열등감에서 비롯된 사진 조작. 도대체 어디까지 조작할텐가.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김연진 기자 ji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