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문화재단, 2018 '넷마블견학프로그램' 참가학교 확정

인사이트넷마블문화재단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넷마블문화재단(이사장 방준혁)이 2018년 '넷마블견학프로그램' 모집을 성황리에 마감했다.


9일 넷마블에 따르면 2018년 '넷마블견학프로그램'은 지난 3월 26일부터 모집을 시작, 모집 당일 신청학교가 몰려 1차 마감했다. 


이어 진행한 30일 추가 모집도 당일 마감해 올해 총 32개의 참가 학교가 조기 확정됐다.


4대1의 경쟁률을 기록한 2018년 '넷마블견학프로그램'에는 중학교 13개, 고등학교 18개, 대학교 1개 등 32개교가 최종 확정됐다. 


올해부터 보다 전문적으로 게임 및 개발에 대해 배우고 싶은 대학생들을 위한 심화 과정도 개설됐으며, 대학교는 추가 모집을 예정하고 있다.


인사이트넷마블문화재단


'넷마블견학프로그램'은 2013년부터 매 방학마다 개최한 '청소년 직업체험교실'을 토대로 지난 2016년부터 새롭게 진행한 활동이다.


넷마블 사내 전문가들의 강의를 통해 게임 업계 및 실무에 대한 정보 전달과 실습을 제공하고 학생들의 진로 탐색을 돕고 있다. 


올해부터는 게임 진로에 관심 있는 청소년 및 대학생을 대상으로 맞춤화된 교육과 실질적인 직무 체험을 진행해 게임직군에 대한 이해를 돕고 미래 설계에 밑바탕이 되는 체계화된 정보를 제공할 예정이다.


인사이트넷마블문화재단


넷마블문화재단 이나영 사무국장은 "'넷마블견학프로그램'은 오랜 역사를 가진 넷마블의 사회공헌 활동"이라며 "해를 거듭할수록 신청 학교가 늘어나고 있는 만큼 질적으로 기대에 부응하는 프로그램들을 강화해 미래 게임 인재 양성에 기여해 나갈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 1월 건강한 게임 문화의 가치 확대 및 미래 창의 인재 양성, 나눔 문화 확산 등을 위해 출범한 넷마블문화재단은 '문화 만들기', '인재 키우기', '마음 나누기' 등 3가지 영역을 중심으로 다양한 사회 공헌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넷마블견학프로그램'에 대한 보다 자세한 내용은 넷마블문화재단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


김지현 기자 joh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