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E&M 투니버스 "엄마와 자녀의 동반 시청 경향 높아"

인사이트투니버스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유아의 TV 시청 시간이 길어지고 있는 요즘 엄마들이 유아들의 콘텐츠 시청 지도에 대한 관심이 많아지고 있다.


9일 CJ E&M 투니버스는 만 4세~12세 유아, 초등생 자녀를 둔 엄마 1,89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과반수 이상(52%)의 엄마들이 자녀와 함께 영상 콘텐츠를 시청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특히 대부분의 밀레니얼맘들인 87%가 자녀들이 TV를 시청할 때 시청 지도를 한다고 답한 것으로 조사돼 눈길을 끈다.


1983년 이후 태어난 일명 '밀레니얼맘' 경우 아이들이 보고 싶어하는 콘텐츠의 등장인물, 줄거리 등 세세한 내용까지 미리 알고 아이들에게 좋은 프로그램을 보여주고 싶어한다.


그렇다 보니 교육적이거나 유익한 프로그램을 판단하기 위해 자녀들과 동반 시청하는 경향을 보이는 것이다.


또한 자녀들과 함께 이야기를 나누고 공감하기 위해 캐릭터명이나 스토리에 대해서 자녀만큼 알고 있을 만큼 콘텐츠를 몰입해서 보는 경향이 높았다.


투니버스는 유아에서 어린이들이 볼 수 있는 각종 애니메이션과 교육적인 프로그램들이 포진되어 있어 엄마들의 동반 시청률이 타 채널에 비해 월등히 높다.


신길주 팀장은 "투니버스는 아이와 엄마가 함께 영상콘텐츠를 시청하는 경향이 다른 채널에 비해 높게 나타난다"며 "이는 일명 밀레니얼맘들이 어렸을 때 접했을 법한 클래식한 애니메이션부터 최신작까지, 엄마와 아이가 함께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콘텐츠를 선보이기 때문인 것 같다"고 분석했다.


한편 투니버스는 지난 4일부터 '카드캡터체리'를 재더빙해 방영하고 있어 30대들의 향수를 자극하는 등 부모와 자녀들의 동반 시청할 수 있는 다양한 콘텐츠들을 선보이고 있다.


장영훈 기자 hoo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