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세계적 권위 '레드닷 어워드' 디자인 부문 최고상 2관왕


인사이트LG전자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LG전자가 세계적으로 권위있는 '레드닷 어워드'에서 디자인 부문 최고상 2관왕에 오르며 디자인 경쟁력을 인정받았다.


9일 LG전자는 초프리미엄 빌트인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 프로레인지 오븐과 초고화질 프로젝터 'LG 시네빔 레이저 4K'가 제품 디자인 부문 최고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심사위원들은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 프로레인지 오븐에 대해 "인체공학적인 디자인"이라며 "조작부의 편리한 인터페이스, 사용자 편의성을 고려한 손잡이 등 디자인의 디테일이 매우 우수하다"고 평가했다.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 프로레인지 오븐은 미식가들 사이에서 인기가 높은 조리방식인 수비드 조리법을 기본으로 탑재해 음식 본연의 맛과 향을 살리는데 중점을 뒀다.


'LG 시네빔 레이저(Laser) 4K'에 대해서 심사위원들은 "심미성과 편의성의 균형이 잘 잡혀있다"며 "일반 프로젝터와는 다르게 직육면체 모양의 디자인에 손잡이가 달려있어 휴대가 편리하다"고 호평했다.


LG전자는 이외에도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 컬럼 냉장고 등 냉장고 3종과 코드제로 R9 로봇청소기 등 총 19개 제품이 제품 디자인 부문 본상을 수상했다.


참고로 '레드닷 어워드'는 'iF 디자인 어워드'와 함께 세계 3대 디자인상으로 평가받고 있는 권위 있는 상이다. 올해는 세계 59개국에서 5,300여 개의 디자인이 출품됐다.


노창호 LG전자 디자인경영센터장(전무)은 "고객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제품의 본질에 집중한 LG 디자인의 차별화된 경쟁력을 인정받은 결과"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고객의 기대를 뛰어넘는 디자인을 적용한 프리미엄 제품을 지속 선보여 글로벌 시장을 이끌어 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장영훈 기자 hoo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