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 몰래 바꾸고 '한국 남자 비하' 방송 다시 시작한 유튜버 갓건배

인사이트갓건배의 방송 화면 / YouTube '캬 캬'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차마 입에 담기 힘든 수준의 '남성 혐오' 발언을 내뱉는 유튜버 '갓건배'가 다시 활동에 나섰다. 


지난달 27일 갓건배는 채널 '캬 캬'를 새로 개설해 '남성 혐오' 발언이 담긴 영상을 올리고 있다. 


갓건배는 BJ보겸이 사용하는 인삿말 '보이루'를 차용해 '자이루'라는 인삿말을 영상 제목에 사용하고 있다. 남성의 성기를 낮잡아 이르는 단어의 앞글자 '자'를 사용한 것이다. 


인사이트갓건배가 새로 개설한 유튜브 채널 / YouTube '캬 캬'


그는 방송에서 "세계에서 한국 남자 X추가 가장 작지?"라고 묻거나 "왜 한국 남자 X추가 가장 작다고 하면 화를 내는가?"라고 반문하며 '남혐' 콘셉트를 이어나갔다. 


채팅창 상황도 여전했다. 온갖 '남혐' 단어가 튀어나왔고, '느개비', '재기해'라는 단어가 영상 내내 올라왔다. 


'느개비'는 '패드립'의 일환으로 '네 아빠'를 뜻하며, '재기해'는 한강 다리에서 뛰어내린 뒤 사망한 故 성재기(남성연대 대표)씨를 비하하는 단어다. 


인사이트갓건배의 방송 채팅창 모습 / YouTube '캬 캬'


인사이트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럼에도 갓건배는 채팅창을 단 한 번도 정화하지 않았다. 


남혐 콘셉트의 갓건배는 방송 중간중간 '후원'을 받기도 했다. 많게는 '55만원', 적게는 '몇천원'을 후원받았다. 평균적으로 한 번 방송할 때마다 '100만원'이 넘는 돈을 벌어들였다. 


한편 유튜브 커뮤니티 가이드에 따르면 "한 번 유튜브에게 계정이 해지된 이는 다시 계정을 생성해 활동할 수 없다"는 조항이 있다. 


인사이트갓건배가 방송하면 받는 후원금 액수 / YouTube '캬 캬'


최초 삭제된 계정을 복구하는 게 아닌 이상 유튜브에서 독자적인 채널을 생성해 활동을 이어나갈 수는 없다. 


이로 인해 갓건배는 최초 계정 삭제 뒤 계정을 생성할 때마다 독자 신고를 받은 유튜브 운영진에 의해 계정이 삭제됐다. 


하지만 자체 모니터링이 아닌 '신고 후 확인'이라는 시스템을 악용하는 갓건배는 채널 삭제 뒤 재생성을 반복하고 있다.


YouTube '캬 캬'


전준강 기자 june@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