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용 전 교사로서 자격 평가하는 '수습교사제' 도입 검토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 황기현 기자 = 서울시교육청이 교원 임용시험 합격자들의 자질을 평가해 임용 여부를 결정하는 '수습교사제' 도입을 검토하고 있다.


8일 교육청은 최근 '수습교사제 도입 및 운영방안'을 연구과제로 선정해 발주했다고 밝혔다.


이 제도가 시행되면 임용시험 합격자들은 수습 기간 동안 수업능력, 학교적응력 등 교사로서의 자질을 평가받는다.


정교사 임용 여부는 수습 기간이 끝난 후 결정된다. 수습 기간 기준에 못 미치는 자질을 보일 경우 탈락할 수도 있다는 뜻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이에 대해 교육청은 연구용역 제안요청서에서 "교사에게는 교과 지식 전달 능력 외 학생 생활지도와 상담, 교육공동체 구성원과의 협력·소통 등 광범위한 역량이 요구된다"며 제도 도입 검토 취지를 밝혔다.


이어 "지필고사와 수업 실연·면접 중심인 현행 임용제도만으로는 이런 역량을 지닌 교사를 선별하지 못한다"면서 "보완책으로 수습교사제 도입·운영방안을 연구하려 한다"고 설명했다.


교육청 관계자는 "당장 도입하겠다는 것은 아니고 현 임용제도의 보완책이 될지 등을 검토해보겠다는 취지"라며 "올해 안에 연구용역 결과를 받는 것이 목표"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러나 대부분의 임용 준비생들은 이 같은 제도를 받아들이지 못하겠다는 입장이어서 실제 도입까지는 난항이 예상된다.


임용 준비생들 입장에서는 '임용시험'에 이어 '수습'이라는 관문이 추가되는 것이기 때문이다.


한편 수습교사제 도입은 10여 년 전부터 여러 차례 논의된 바 있다.


그러나 임용 준비생들의 반발과 학교 현장의 수습평가 여건 부족 등으로 도입되지 못했다.


황기현 기자 kihyu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