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리 잠을 자도 피곤한 이유는 당신이 살쪄서다" (연구)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황성아 기자 = 요즘 따라 잠을 자도 피곤하다고 느낀다면 부쩍 살찌지는 않았는지 확인해보자.


체중에 따라 수면의 질이 결정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최근 과학 전문 매체 사이언스데일리는 미국 존스홉킨스의대(Johns Hopkins University School of Medicine) 심장의학과 교수 케리 스튜어트(Kerry Stewart)의 연구 결과를 전했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참가자들의 체중 감량에 따라 수면의 질이 크게 향상됐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이러한 연구결과 도출해내기 위해 연구진은 성인남녀 77명을 대상으로 6개월간 실험을 진행했다.


참가자들 모두 2형 당뇨병 또는 당뇨 전 단계를 진단을 받은 상태였다. 이들 모두 과체중이거나 비만이었다.


연구진은 한 그룹에 살 뺄 수 있는 운동 프로그램을 참여하게 했고, 다른 그룹에는 다이어트 식이요법을 제공했다. 또 이들의 체질량지수(BMI)와 복부 지방을 측정했다.


참가자들은 실험에 참여하는 동안 수면의 질을 조사하는 질문에 답을 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질문에는 수면 무호흡증, 불면증, 불안한 수면, 과도한 수면 또는 졸림, 진정제 사용 여부 등이 포함됐다.


실험 결과 양 그룹에 있는 참가자 모두 평균 체중 15lb(약 6.8kg), 복부 지방 15% 감량했고 수면의 질도 개선됐다.


스튜어트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과체중인 사람들이 체중을 감량하면 수면의 질이 20% 개선되는 것을 확인했다"고 말하며 "과체중은 수면장애를 일으키는 것이 확인됐다"고 전했다.


해당 연구결과 'Losing weight, especially in the belly, improves sleep quality'는 존스홉킨스의대 홈페이지에 게재됐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황성아 기자 sungah@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