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친 최강창민 꼬임에 넘어가 드디어 인스타그램 개설한 '슈주' 규현

인사이트Twitter 'GaemGyu'


[인사이트] 최지영 기자 = 그룹 슈퍼주니어 멤버 규현이 절친 최강창민의 꼬임에 넘어가 인스타그램 계정을 개설했다.


지난 7일 규현은 자신의 트위터에 "심창민의 꼬임에 넘어가 인스타규램을 만들어 버렸따리"라는 글을 게시했다.


그러면서 "그렇게들 만들라고 할 땐 안 만들고 이제야 만들기"라며 첫 인스타그램 만든 소감을 밝혔다.


뒤이어 8일 규현은 자신의 새 인스타그램에 "인스타 어떻게 하는지 모르겠다. 미세먼지 조심"이라는 글과 함께 셀카 한 장을 올렸다.


인스타 어떻게 하는지 모르겠당... 미세먼지 조심!!

CHO KyuHyun(@gyuram88)님의 공유 게시물님,


이날 인스타그램에 공개된 사진에는 미세먼지 마스크를 착용한 규현의 모습이 담겨 있다.


규현은 똘망똘망한 눈동자로 한층 건강해 보여 팬들을 안도하게 만들었다.


군입대 후 오랜만에 보이는 규현의 근황이라 현재 좋아요 17만을 돌파하며 폭발적인 관심을 한몸에 받고 있다.


특히 평소 절친으로 알려진 동방신기 최강창민의 꼬드김에 넘어가 인스타그램을 이제서야 만든 규현의 모습은 귀여움을 자아낸다.


인사이트Twitter 'GaemGyu'


규현의 인스타그램을 본 팬들은 "드디어 만들었다", "근황 많이 올려줘요", "오빠 보고 싶어요" 등의 댓글을 달며 환호하고 있다.


한편 지난해 5월 입대한 규현은 논산 훈련소에서 훈련을 받은 뒤 현재는 사회복무요원으로 군복무를 다하고 있으며 만기 제대일은 2019년 5월 24일이다.


규현에게 인스타그램 계정을 만들게 한 장본인으로 알려진 최강창민은 현재 8집 앨범을 발표하고 '운명'으로 왕성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슈퍼주니어 규현과 동방신기 최강창민은 1988년생으로 올해 31살 동갑내기로 같은 SM 소속사 식구이자 절친 사이다.


최지영 기자 jiyoung@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