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가 임신하자 매일 밤 남편에게 '시어머니'의 전화가 걸려오기 시작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좌) gettyimagesBank, (우) SBS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매일 밤 남편에게 전화를 걸어오던 '어머니'의 정체를 알게됐습니다"


아내가 임신한 후 잠자리를 할 수 없게되자 바람을 피운 남편의 이야기가 공분을 사고 있다.


지난 7일(현지 시간) 중국 차이나뉴스는 매일 밤 남편이 통화하던 상대가 '시어머니'가 아닌 '불륜녀'였다는 사실을 알게 된 임신부의 안타까운 사연을 전했다.


올해 28살 중국 여성 첸 슈펀(Chen Shufen)은 곧 태어날 아기를 기다리고 있는 임신부다.


인사이트


그래픽 디자이너로 일하던 첸은 임신을 한 후 하던 일을 그만두고 집에서 태교에 전념했다.


'엄마'의 역할을 다 할 수 있을까라는 부담감은 있었지만 첸은 곧 태어날 아기를 기다리며 하루하루 행복한 일상을 보냈다.


하지만 첸의 행복은 오래가지 않았다. 임신 후 배가 불러오자 남편의 관심이 점점 줄어들면서 소홀해지기 시작했기 때문이다.


첸은 남편에게 크게 실망했지만 늘 일이 바빠 그런 것이라 이해하고 넘겼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슬픔에 빠진 첸을 위로한 건 시골에 있는 시어머니였다. 시어머니는 매일 밤 아들에게 전화를 걸어 며느리의 안부를 물었다.


어머니의 극진한 관심은 첸이 남편에게 느끼는 서운함을 모두 녹아내리게 만들었다.


그러던 어느날 첸은 남편의 행동이 수상하다는 것을 눈치챘다. 분명 휴대폰에 '어머니'가 찍혀 전화를 바꿔달라고 했는데 들은 체도 하지 않고 끊어버린 것이다.


남편의 이상한 행동이 며칠내내 지속되자 첸은 의심을 지울 수 없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마침 남편이 목욕을 하고 있을 때 또 다시 '어머니'에게서 전화가 걸려오기 시작했다.


망설이다 전화를 받은 첸은 그자리에서 배신감에 눈물을 펑펑 쏟고 말았다. 전화기 너머로 한 여성이 "내 사랑~"이라며 말을 걸어왔던 것이다.


그간 남편이 매일 당당하게 전화를 받아 이야기하던 어머니의 존재가 '불륜녀'였다는 사실을 안 첸은 하늘이 무너져 내리는 아픔을 겪었다.


첸은 "끔찍한 사실을 모두 알게됐다. 지금 당장 이혼하고 싶지만 배 속 아이를 생각하면 도대체 어떻게 해야할지 모르겠다"며 "너무 가슴이 아프다. 아이가 아빠 없이도 괜찮을까요?"라고 조언을 구했다.


김나영 기자 nayoung@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