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피하고 수치스러워"···'왕따 경기' 논란에 입 연 노선영 선수

인사이트SBS '그것이 알고 싶다'


[인사이트] 석태진 기자 = 평창 동계 올림픽에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로 출전한 노선영 선수가 '왕따 경기 논란'에 대해 직접 입을 열었다.


지난 7일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겨울왕국의 그늘, 논란의 빙상연맹'이라는 주제로 빙상연맹의 문제를 다뤘다.


이날 방송에 출연한 노선영 선수는 평창 동계 올림픽 여자 팀 추월 준준결승전 경기에 대한 자신의 의견을 직접 밝혔다.


당시 레이스 막판 속도가 떨어진 노 선수를 두고 김보름, 박지우 선수가 큰 격차로 앞서 나가며 대표팀은 '왕따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인사이트SBS '그것이 알고 싶다'


노 선수는 "제가 말을 안 할수록 제가 이상한 사람이 돼 가더라. 지금 말 안 하면 이렇게 끝날 것 같았다"며 인터뷰에 응한 이유를 먼저 전했다.


이어 노 선수는 당시 경기를 회상하며 "너무 창피하고 수치스러웠다. 어렵게 나간 올림픽에서 그런 경기를 했다는 게 너무 허무했다"는 심경을 밝혔다.


경기 직후 노 선수는 다른 선수들에게 미안함을 느꼈지만 김보름, 박지우 선수의 인터뷰를 보며 충격을 받았다.


당시 동료들의 인터뷰에 노 선수는 "그래도 같은 팀이고 이건 팀 경기인데 그렇게 말하는 건 나만 몰랐던 어떤 작전이 있었을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밝혔다.


인사이트SBS '그것이 알고 싶다'


경기 이후 열린 기자회견에 대해 노 선수는 "김보름 선수 인터뷰 때문에 이를 해명하기 위한 기자회견이 있다고 감독님이 나오라고 했다. 제가 무슨 이야기를 하냐고 물었더니 답이 없었다"고 회상했다.


스스로 3번에 서길 원했다는 백철기 감독의 인터뷰에 대해서 노 선수는 "모두가 원하는 눈치였고 내 주장만 세우는 건 아닌 거 같아서 어쩔 수 없이 옮겼다"고 밝혔다.


올림픽이 끝난 뒤 거의 집에만 머문 노선영 선수는 "(빙상연맹과 전명규 교수님한테) 제가 잘못 보인 것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든다. 제가 교수님이 원하는 대로 하지 않아서 미움을 샀던 것이 아닌가 한다"며 현재 심경을 전하기도 했다.


한편 이날 SBS '그것이 알고 싶다'는 빙상연맹의 독재자로 군림 중인 전명규 교수에 대해 낱낱이 파헤쳤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그것이 알고 싶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SBS


석태진 기자 taeji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