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집 감별사' 이영자가 밝힌 진짜 맛없는 식당에 써주는 사인 멘트

인사이트MBC '전지적 참견 시점'


[인사이트] 최지영 기자 = 연예계 소문난 먹칼럼리스트 이영자가 맛집을 구분하는 자신만의 특별한 방법을 공개했다.


지난 8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코미디언 이영자의 맛집 구분법이 전파를 탔다.


이날 이영자는 음식점에 가면 사인을 통해 맛집을 구분한다고 밝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전지적 참견 시점'


이영자는 맛있는 집이 있는 곳에서는 '다시 태어나도 올게요', '귀신이 되어 다시 옵니다' 등과 같은 글을 사인과 함께 남긴다고 강조했다.


너무 맛있어서 저절로 나오는 이영자의 글은 보는 이들의 침샘을 한껏 자극했다.


반면 이영자는 맛이 없었던 곳에서는 "이영자가 왔다더니 별로라고 실망할까봐 이유를 적는다"고 말했다.


사인에 식당을 온 이유를 기재한다는 이영자는 "'상암 체육관에 일이 있어서 왔다가 잠깐 들름' 이렇게 적는다"며 예를 들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전지적 참견 시점'


이영자가 자신만의 뚜렷한 철칙을 소개하자 이를 들은 전현무는 "사인이 아니라 사유서 수준"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맛집을 사인으로 구분한다는 이영자의 모습을 본 누리꾼들은 "이영자 사인이 있는 식당들은 신경 쓰이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이날 이영자는 휴게소의 세종대왕이라는 금강휴게소에 들려 우동, 도리뱅뱅이 등 폭풍 먹방을 선보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전지적 참견 시점'


최지영 기자 jiyoung@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