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아있는 장난감"...반려견 학대 논란에 사과글 올린 윌리엄 엄마

인사이트현재는 삭제된 영상 / Instagram 'williamhammington'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방송인 샘 해밍턴의 아내이자 윌리엄 해밍턴의 엄마 정유미 씨가 반려견 학대 논란에 대해 사과문을 올렸다.


지난 7일 윌리엄 인스타그램 계정에는 윌리엄이 장난감 칼로 반려견을 때리는 영상이 게재됐다.


해당 영상과 함께 "살아있는 장난감, 절친인 만두와 가지를 소개합니다"며 "배변을 가리지 못해서 교육 중이니 이상하게 생각하지 마세요"라는 글이 함께 올라왔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경악을 금치 못했다. 10년 이상 함께 살아온 반려견을 '살아있는 장난감'이라 표현한 데다 '교육'이라는 명분으로 학대로 이어질만한 행동을 지켜만 봤기 때문이다.


인사이트Instagram 'williamhammington'


해당 게시물은 논란이 일자 곧바로 삭제 처리가 됐지만 누리꾼들은 다른 게시물 댓글을 통해 항의를 이어갔다.


논란이 거세지자 결국 윌리엄의 엄마 정유미 씨는 같은날 밤 인스타그램을 통해 사과문을 게재했다.


윌리엄의 엄마 정유미 씨는 "제 경솔한 행동으로 실망감을 안겨드려 죄송하다"며 논란에 대해 말문을 열었다.


깊이 반성하고 있다는 정유미씨는 영상 속 만두와 가지는 13년 동안 희로애락을 함께한 '가족'이라고 알렸다.


인사이트Instagram 'williamhammington'


엄마 정유미 씨는 "제 잘못으로 인해 저희 가족을 비롯한 다른 분들이 상처받지 않게 더욱 신중을 기하겠다"고 사과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아이들에게 모범이 되는 엄마가 될 수 있게 몇 번이고 내 행동을 돌아보고 배우는 자세로 육아하겠다"며 "다시 한 번 죄송하다는 말씀 드린다"고 마무리했다.


사과문은 본 누리꾼들은 "아직도 영상이 생각나 마음이 아프다", "13살 강아지 배변훈련이라는게 납득이 안간다" 등의 반응을 보여 논란이 쉽게  잦아들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윌리엄은 방송인 샘 해밍턴의 아들로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출연하며 시청자들의 사랑을 한몸에 받고 있다.


김한솔 기자 hansol@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