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제 못 풀었다고 학생 뺨 8대 후려갈긴 중국 '폭력' 교사

인사이트AsiaWire


[인사이트] 변보경 기자 = 중학교 선생님이 학생 뺨을 사정없이 때리는 모습이 공개돼 분노를 사고 있다.


지난 6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메트로는 중국 지린성 쑹위안시 체안현에 있는 한 중학교에서 일어난 학생 폭행 사건을 보도했다.


최근 한 학생이 선생님의 폭력을 고발하는 몰래카메라를 찍어 중국 동영상 사이트에 게재했다.


학교 교실 안에서 찍힌 것으로 보이는 영상 속에는 선생님이 어린 남학생의 뺨을 내려치는 장면이 담겨있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AsiaWire


선생님은 15초 동안 촬영된 영상에서 8차례나 아이의 뺨을 사정없이 갈기는 모습이었다.


매체는 선생님이 학생을 폭행한 이유로 "문제를 이해하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선생님은 뺨을 수차례 내려치면서 학생에게 반복적으로 "이해했니?"라고 말하고 있던 반면, 남학생은 무차별적인 폭력을 견디며 묵묵히 "네"라고 대답할 뿐이었다.


해당 영상은 온라인상에서 빠르게 퍼지며 백만 조회 수를 넘어섰다.


인사이트AsiaWire


선생님의 도를 넘어선 학생 폭력에 수천 명의 중국 현지 시민들이 분노했다.


주민들은 "이런 교육자 밑에서 아이들이 무엇을 배우겠냐"며 교사 퇴출을 요구하고 있다.


반면 국내에서는 최근 학생 인권에 대한 목소리가 높아지면서 선생님이 제자를 폭행하는 사례가 줄어들고 있는 편이지만 폭력 사태는 여전히 발생하고 있다.


지난 2017년 8월 전남 목포의 한 초등학교에서 선생님이 학생의 뒤통수를 때리고 선풍기를 던지는 위험한 행동을 보였다. 


해당 선생님은 같은 반 학생들의 진술 결과를 토대로 아동학대 혐의를 받아 불구속 입건됐다. 


변보경 기자 bokyung@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