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에 초대형 '궁전' 짓고 있는 추신수, 3경기 연속 홈런 날렸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가족들을 위해 새 집을 짓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추신수(텍사스 레인저스·36)가 3경기 연속 홈런을 날렸다.


추신수는 7일(한국 시간) 미국 텍사스 주 알링턴 글로브 라이프 파크에서 열린 2018시즌 메이저리그(MLB) 토론토 블루제이스와 경기에 1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 홈런과 2루타를 기록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1회말 첫 타석에서 상대 선발 마르코 에스트라다에게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난 추신수는 3회말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도 1루수 땅볼로 아웃됐다.


하지만 추신수는 6회말 세 번째 타석에서 솔로포를 터트리며 3경기 연속 홈런을 신고했다. 3경기 연속 홈런은 개인 통산 세 번째다.


KaKao TV '엠스플뉴스'


추신수의 활약은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7회말 1사 1루 상황에서 타석에 들어선 그는 좌익수 방면 2루타로 1타점을 기록했다.


추신수가 2루타를 치고 나가자 토론토는 오승환을 긴급 투입했다.


오승환은 조이 갈로를 좌익수 뜬공으로 처리했지만 엘비스 앤드러스에게 좌전 안타를 내줬고, 2루에 있던 추신수가 홈으로 들어오면서 실점을 허용했다.


텍사스는 오승환의 이 같은 활약을 바탕으로 1-8로 뒤지던 7회말, 5-8까지 추격에 성공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그러나 아쉽게도 추격은 7회말에서 끝이 났고 텍사스는 토론토에게 5-8로 패배했다. 이날 패배로 3승 6패를 기록한 텍사스는 서부 지구 최하위로 떨어졌고, 토론토는 5승 3패로 서부 지구 2위를 유지했다.


이날 홈런과 2루타 등 5타수 2안타 2타점을 기록한 추신수의 시즌 타율은 0.313(32타수 10안타)가 됐다.


7회 1사 2루에서 구원 등판, 3분의2이닝 2피안타 1실점을 기록한 오승환은 평균 자책점이 3.86으로 높아졌다.


한편 일본이 낳은 '야구 괴물' 오타니 쇼헤이(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도 3경기 연속 홈런을 기록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7일 열린 오클랜드 전에 8번 지명타자로 나선 그는 0-6이던 2회 2사에서 중월 솔로포를 터트렸다. 시즌 3호 홈런이자 3경기 연속 홈런.


또 그는 홈 첫 3경기에서 모두 홈런을 날린 최초의 에인절스 선수로 기록됐다.


13-9 에인절스의 역전 승리를 이끈 오타니는 오는 9일 오클랜드를 상대로 선발 등판한다.


KaKao TV '엠스플뉴스'


김지현 기자 joh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