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원샘물서 '잠재적 발암물질' 검출됐다

인사이트

동원F&B 홈페이지 


[인사이트] 황규정 기자 = 편의점, 마트 등에서 쉽게 구입할 수 있는 국내 대표 생수 '동원샘물'에서 잠재적 발암물질이 초과 검출됐다.


해당 생수를 시판 중인 동원F&B는 기준치를 초과했다는 경기도청 통보를 받고도 이틀 뒤에야 제품 회수에 들어가 늑장 대응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지난 6일 동원F&B는 연천공장에서 생산한 동원샘물 페트 용기 일부 제품을 리콜한다고 밝혔다.


인사이트동원F&B 홈페이지


앞서 광주광역시는 지역 내에서 판매되고 있는 생수 제품을 수거해 성분 검사에 들어갔다. 이 과정에서 동원샘물의 브롬산염 기준치 이상 검출을 확인됐다.


광주광역시는 이를 곧바로 경기도로 통보 조치했고, 경기도청은 4일 동원 측에 해당 사실을 알렸다.


통보는 4일에 받았지만 동원F&B는 이틀이 지난 6일에서야 회수 조치를 시작했다.


늑장 처리했다는 비판이 일자 동원F&B는 "회수조치를 해야 하는 제품이 어떤 기간에 생산된 것이 알 수 없어 이를 확인하고 실제 브롬산염이 나왔는지 검증하느라 늦어졌다"고 해명했다.


인사이트동원F&B 홈페이지 


동원샘물에서 검출된 브롬산염은 미국환경보호청이 발암가능물질 B2그룹으로 분류하고 있는 유해물질이다.


국제암연구기관(IARC) 역시 브론산염을 잠재적 발암물질로 분류하고 있으며, 우리나라는 2017년 1월부터 브롬산염을 관리물질 대상에 포함시켰다.


환경부가 규정한 기준치는 0.01mg/ℓ로, 동원샘물에서는 이보다 많은 0.0153mg/ℓ가 검출됐다


초과 검출된 원인으로 동원F&B는 "모든 물속에 브롬 이온이 존재한다. 물을 소독할 때 오존으로 살균하는데 이 오존과 브롬 이온 간에 화학 반응이 일면서 브롬산염이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리콜 대상에 들어간 제품은 연천공장에서 지난 2월 13일부터 21일까지 생산한 샘물 페트 용기 제품(0.5ℓ, 2ℓ) 총 185만9천297개이다.


하루 평균 20만여 병이 유통됐으며 생산 날짜도 두달이나 지나 이미 소비자들이 구매했을 가능성이 높다.


때문에 동원 측이 더욱 신속하게 제품을 회수했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동원F&B는 "이번 리콜 사태로 고객들께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며 "해당 제품의 회수와 철저한 원인 분석 및 재발방지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황규정 기자 kyoojeong@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