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녀 같은 앳된 얼굴로 엉덩이 대회서 1위 한 여성의 '반전' 뒤태

인사이트Netease


[인사이트] 장형인 기자 = 예쁜 엉덩이 대회에서 대상을 거머쥔 여성이 소녀 같은 이미지로 또 한 번 시민들을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지난 6일(현지 시간) 중국 매체 상하이스트는 랴오닝성 선양시에 사는 여성 가오 치안(Gao Qian)을 소개했다.


가오는 지난해 여름 '예쁜 엉덩이 선발대회'에 나갔다가 인생이 확 바뀌었다.


그녀는 가녀린 상체와 대비되는 볼륨감 있는 엉덩이로 쟁쟁했던 후보자 50명을 제치고 1등을 차지했다.


인사이트Netease


당시 가오는 5천 위안(84만 6,550원)을 상금으로 받았지만, 사실 상금으로 그녀의 인생이 바뀐 것은 아니었다. 


그녀는 대회 후 전문 헬스 트레이너로 활약하며 엄청난 수익을 올리기 시작했다. 


가오는 SNS에 라이브 영상을 진행하며 회원들에게 엉덩이 운동을 가르쳤으며 피트니스 센터에서는 코치로 일했다.


예쁜 엉덩이가 회원들을 모으는 비결이었는데, 가오의 소녀 같은 얼굴은 특히 남성 회원들의 등록을 이끌었다. 


온·오프라인에서 회원을 끌어모은 가오는 모은 돈으로 자동차, 바다가 보이는 전망 좋은 아파트, 개인 스튜디오까지 마련했다.


인사이트Netease


앳된 얼굴과 엉덩이 하나만으로 대박을 이뤄냈다고 할 수 있지만 사실 가오는 보이지 않는 곳에서 피나는 노력을 다했다.


엉덩이 대회에 나가기 전부터 그녀는 하루에 6시간씩 운동을 했고 매일 식단관리를 하며 지금의 몸매를 완성했다.


가오는 "평소 엉덩이 때문에 딱 붙는 바지를 입지 못한다. 남성들의 시선이 너무 집중돼 불편할 때가 많았기 때문이다"고 남다른 고충을 밝히기도 했다.


매일 배기바지만 입고 다닌다는 가오는 "예쁜 엉덩이를 만들고 내 인생은 바뀌었다. 몸매 때문에 매일 스트레스 받기도 하지만 예쁘다는 말을 들을 때 큰 보람을 느낀다"고 전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Netease


장형인 기자 hyungi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