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조건 이긴다"…내일(8일), 리그 우승 걸린 맨체스터 더비 열린다

인사이트네이버 캡처


[인사이트] 김민수 기자 = 모두가 기다리던 '맨체스터 더비'가 내일(8일) 새벽 찾아온다. 맨체스터 시티는 이날 이기면 리그 우승을 확정 짓는다.


오는 8일(한국 시간) 새벽 1시 30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맨체스터 시티는 영국 맨체스터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2017-18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32라운드 경기를 벌인다.


현재 맨시티는 27승 3무 1패 승점 84점으로 리그 1위를 달리고 있다. 맨유는 21승 5무 5패 승점 68점으로 리그 2위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이 같은 상황에서 맨시티가 이날 승리를 거둔다면 리그 우승을 조기에 확정 짓는다. 최고의 빅매치인 '맨체스터 더비'에서 이긴 후 홈팬들 앞에서 우승을 확정 짓는 것만큼 맨시티에게 좋은 그림은 없다.


물론 맨유는 '희생양'이 될 수 없다는 입장이다. 맨유는 이번 경기에서 꼭 승리를 거둬 맨시티의 조기 우승을 방해할 계획이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지략 대결도 흥미롭다. 세계 최고의 명장이라고 불리는 펩 과르디올라 감독과 조세 무리뉴 감독이 이번 대결에서 어떤 전술과 용병술을 보여줄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두 감독의 상대 전적은 펩 감독이 9승 7무 4패로 앞서고 있다.


'스페셜 원'이란 별명에 걸맞지 않게 유독 펩 감독에게 약한 모습을 보이는 무리뉴 감독은 이번 만큼은 꼭 승리를 거둬 자존심을 되찾겠다는 각오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슈퍼 스타' 축구 선수들이 모여있는 양 팀 선수들의 기 싸움도 팽팽하다.


맨시티 주장 뱅상 콤파니는 영국 매체 BBC와의 인터뷰에서 "맨유를 제압하고 우승을 확정짓는 것은 평생 한 번 있을 만한 기회"라며 기대감을 내비쳤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맨유의 린가드는 "맨유는 지금껏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좋은 경기를 펼쳐왔다"면서 "우리의 일에 100% 집중해 승점 3점을 따내야 한다"라고 승리에 대한 의지를 내보였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현재 팀 분위기는 맨유가 약간 앞선다.


비록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에서 세비야에게 패배해 탈락했지만 리그에서 4연승을 기록하며 좋은 흐름을 이어가고 있다.


특히 리버풀, 첼시 등 상위권 경쟁을 하는 팀들을 모두 꺾었다는 점은 주목할 만하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이에 반해 극강의 모습을 보이던 맨시티는 지난 5일 열린 챔피언스리그 8강에서 리버풀에게 유효 슈팅 한 번 기록하지 못하고 0-3으로 패했다. 팀 분위기가 그야말로 최악인 것이다.


여기에 양 팀 최근 6경기 상대 전적은 맨유가 3승 1무 2패로 맨시티에 근소하게 앞서고 있고, 역대 175번의 맨체스터 더비에서도 72승 52무 51패로 맨유가 맨시티에 우위를 점하고 있어 현지에서는 맨유의 우세를 점치고 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하지만 맨시티가 이번 시즌 맞대결에서 2-1로 승리를 거뒀다는 점과 과르디올라 감독이 무리뉴 감독에게 강한 모습을 보여왔다는 점에 비추어 보면 이번 맨체스터 더비는 사실상 예측 불가능한 경기라고 볼 수 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100년이 넘는 맨처스터 더비 역사상 서로를 꺾고 우승을 확정 지은 적은 없었다.


드라마틱한 상황과 주말 새벽 1시 30분 여유롭게 즐기기 좋은 시간 속 축구팬들은 벌써부터 '맨체스터 더비'를 즐길 준비를 마치고 경기가 열리기만을 기다리고 있다.


김민수 기자 minsu@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