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주택저당증권 30조원 발행하는 주택금융공사

인사이트주택금융공사


[인사이트] 김민수 기자 = 주택금융공사가 올해 30조원 규모의 주택저당증권(MBS)을 발행한다.


MBS는 은행이 주택을 담보로 만기 20~30년짜리 장기대출을 해준 뒤 이 주택저당채권을 기본자산으로 발행한 자산담보부증권(ABS)의 일종이다.


주택금융공사는 6일 서울 명동 은행연합회에서 MBS 기관투자자와 관계기관을 대상으로 투자설명회를 열고 올해 총 30조원 규모의 MBS를 발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정환 주택금융공사 사장은 "공사 MBS는 2004년 첫 발행 이후 불과 13년 만에 누적 발행금액 220조원, 발행잔액 110조원을 넘어서며 장기 채권시장 발전을 선도해왔다"고 말해다.


이어 "올해에는 패스스루 MBS 발행을 늘려 채권시장의 상품 다변화를 도모하고 정부의 은행권 커버드본드 활성화를 지원하는 한편, 앞으로 주택연금 유동화도 검토하겠다"고 전했다.


패스스루(Pass-through) MBS란 모기지론의 채무자가 상환하는 원리금을 일부 비용만 제외하고 투자자에게 모두 지급하는 방식으로 미국, 일본 등에서는 일반화돼 있다.


MBS와 모기지론 상환속도를 일치시킨 구조로 미래 현금흐름에 대한 예측가능성이 높은 장점이 있다. 


김민수 기자 minsu@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