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는 100억 손실났는데..." 회장 아들에 연봉 8억 지급한 미스터피자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전현영 기자 = 미스터피자가 100억원대의 적자에도 불구하고 '갑질 논란'으로 물러난 정우현 전 회장의 아들에게 8억원대의 연봉을 지급했다.


지난 5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미스터피자를 운영하는 MP그룹은 지난해 정순민 당시 부회장에게 총 8억 2,101만원의 보수를 지급했다.


해당 보수에는 4억 6,953만원의 급여와 3억 5,147만원의 퇴직소득이 포함됐다.


정 전 부회장은 정 전 회장의 외아들로 1999년 미스터피자에 입사해 지난 2013년 등기 이사로 이름을 올렸다.


지난해 갑질 논란으로 정 전 회장이 퇴진한 후 정 전 부회장도 마찬가지로 등기이사에서 물러나면서 사업에서 손을 뗐고, 이 때문에 급여와 퇴직금이 함께 지급됐다.


인사이트정우현 전 MP그룹 회장 / 뉴스1


오너의 갑질로 브랜드 이미지가 추락하고, 회사와 가맹점이 손실을 보고 있는 가운데 정 전 부회장이 고액의 보수를 챙긴 것을 두고 일각에서는 비판이 제기됐다.


이에 대해 그룹 측은 공시를 통해 정 전 부회장에게 지급된 급여의 경우 임원인사관리규정에 따른 것이고 퇴직소득은 주주총회 결의에 따른 임원퇴직금규정에 근거한 것이라고 명시했다.


그러나 규정에 따라 보수를 지급했다고 하더라도 경영주의 잘못으로 회사가 큰 손실을 입은 상황에서 오너 일가에 고액 보수를 준 것은 윤리적으로 맞지 않는다는 지적이 나온다. 


실제로 MP그룹은 갑질 논란 속에서 지난해 실적이 크게 하락했다.


2015년에 1,103억원 수준이었던 매출은 지난해 815억원을 기록했고, 같은 기간 영업 손실은 72억원에서 109억원으로 커졌다.


인사이트정우현 전 MP그룹 회장 / 뉴스1


일례로 구속된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의 경우, 계열사 사내이사로 선임돼있는 상황이지만 수감된 상황에서 연봉을 받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반납 의사를 밝힌 바 있다.


한편, 정우현 전 MP그룹 회장은 지난해 '갑질 논란' 속에 156억원대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배임, 공정거래법 위반, 업무방해 혐의로 구속됐다가 집행유예로 풀려났다.


당시 검찰은 정 전 회장이 동생이 운영하는 회사를 통해 치즈를 비싼 값에 공급하고, 가맹점을 탈퇴한 점주가 영업하는 식당 인근에 직영점을 운영하는 등 보복 행위를 저질렀다고 밝혔다.


또한 딸을 비롯한 친인척과 측근을 임원으로 등재해 29억원을 받아간 사실, 가족의 개인 비용도 회사를 통해 지급한 점 등이 적발돼 공분을 샀다.


전현영 기자 hyeonyoung@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