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랑핫도그, 오는 16일부터 가격 1800원으로 오른다

인사이트(좌) 인사이트 / (우) Instagram '___2nnna'


[인사이트] 최지영 기자 = 햄버거, 치킨, 피자 등에 이어 주머니 사정 가벼운 10~20대의 배를 든든히 채워줬던 명랑 핫도그도 가격을 인상한다.


6일 핫도그 전문 프랜차이즈 업체 '명랑 핫도그'는 오는 16일부터 일부 제품에 한해 판매가격을 인상한다고 밝혔다.


기본 메뉴인 모짜렐라, 먹물, 체다치즈, 점보 핫도그는 1500원에서 300원 오른 1800원에 판매된다.


가장 높은 가격인 모짜체다 핫도그의 경우 1800원에서 200원 인상한 2000원으로 책정됐다.


인사이트(좌) Instagram 'sskkeee' / (우) Instagram 'hje0716'


명랑 핫도그 관계자는 "원래 가격 인상 계획이 없었으나 인건비 및 재료비 상승으로 인해 부득이하게 일부 제품에 한해 가격을 올리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핫도그 전문 브랜드로 고객님들에게 앞으로 더 좋은 품질과 맛으로 보답하겠다"고 전했다.


명랑 핫도그 인상 소식에 업계에서는 다른 핫도그 브랜드들의 가격 인상이 줄줄이 이어질 것으로 추측하고 있다.


인사이트맘스터치


인사이트밥버거 공식 페이스북 


한편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인건비 부담 등을 이유로 최근 각종 프랜차이즈 업종이 제품 가격 인상을 단행하고 있다.


맥도날드, 맘스터치, 이삭토스트, 봉구스밥버거, 코카콜라 등이 가격 인상에 동참했다.


대부분 서민들이 즐겨 먹은 브랜드들의 가격이 오르면서 소비자들의 부담은 나날이 커지고 있다.


이에 대해 정부는 물가대책종합상황실을 운영해 현장 점검과 단속을 강화하기로 했다.


특히 최저임금 인상을 틈타 외식 프랜차이즈 업계에서 '꼼수 인상'은 없었는지 특별물가조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최지영 기자 jiyoung@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