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조사 가면 무조건 만난다"…선배 이성민이 말하는 송지효 인성

인사이트tvN '인생술집'


[인사이트] 황효정 기자 = 이성민이 후배 송지효에 대해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지난 5일 방송된 tvN '인생술집'에서는 같은 날 개봉한 영화 '바람 바람 바람'의 홍보 차 작품의 주역 이성민과 이엘이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이성민은 "경조사에 가면 다 만날 수 있는 아이"라는 한 문장으로 작품을 통해 함께 호흡을 맞췄던 송지효를 정의했다. 주변 사람들을 그만큼 잘 챙긴다는 뜻이다.


이성민은 송지효가 작품 촬영 중에도 지인의 경조사 참석은 절대 빠지지 않는다고 전했다. 한 번은 이런 일도 있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인생술집'


'바람 바람 바람'의 촬영은 전부 제주도에서 진행됐기 때문에 배우들은 촬영 기간 내내 섬에서 함께 합숙 생활을 했다.


이성민은 "촬영 중 송지효가 (육지에서 열리는) 아는 사람 결혼식에 초대받았는데 비행기 티켓을 한 장밖에 구하지 못했다"고 했다.


이후 송지효가 보인 행동은 간단했다. 매니저 없이 혼자 다녀온 것. 이성민은 "(그때) 통화를 했는데 송지효는 결혼식 참석 후 촬영을 위해 뛰어오고 있더라"고 덧붙여 훈훈함을 자아냈다.


주변 사람들을 생각하는 송지효의 의리 넘치는 면모는 이뿐만 아니었다. 이성민은 "송지효가 영화 팀의 행동 반장이었다"며 "모든 일을 추진하고 직접 행동했다"고 밝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인생술집'


이엘 또한 "지효 언니의 세심함에 놀랐다"면서 "저뿐만 아니라 제 언니한테까지 쿠키를 선물하고 그랬다. 배울 게 정말 많은 사람"이라고 전했다.


이처럼 동료들까지 입을 모아 칭찬하는 송지효의 이야기를 접한 팬들은 "안 좋아할 수가 없는 배우"라며 훈훈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이성민과 송지효, 이엘은 영화 '바람 바람 바람'을 통해 함께 호흡을 맞췄다. '바람 바람 바람'은 사랑을 해도, 결혼을 해도 외로운 철부지 어른들 사이에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지난 5일 개봉한 영화는 첫날 10만여 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인생술집'


Naver TV '인생술집'


황효정 기자 hyojung@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