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 자금으로 쓰려고 모았던 '3천만원'을 행신역에서 잃어버렸습니다"

인사이트고양경찰서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한 노인이 30대 청년의 결혼자금 약 3천만원을 가져갔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5일 경기 고양경찰서는 점유이탈물횡령 혐의로 A(70) 씨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고양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일 낮 12시 20분께 고양시 경의선 행신역 매표소 창구를 지나던 A씨가 현금 2천 820만원(5만원권 564매)이 든 쇼핑백을 가져갔다.


이 쇼핑백은 B(32) 씨가 결혼자금으로 모은 돈을 실수로 매표소에 두고 간 것이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경찰은 해당 시간대 폐쇄회로 (CC)TV를 확보하고 매표 내역을 분석해 쇼핑백을 가져간 사람을 찾아냈다.


기차표를 구입하는 과정에서 쇼핑백을 가져간 사람이 '국가유공자증'을 제시한 사실이 확인돼 보훈처를 통해 바로 신분을 파악했다.


쇼핑백을 가져간 A씨는 베트남전에 참전한 국가유공자로 밝혀졌다.


A씨의 신분을 파악한 경찰은 다음 날인 지난 2일 주거지에서 A씨를 검거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다행히 그가 가져간 돈은 쇼핑백 안에 그대로 있어 주인에게 돌아갈 수 있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욕심이 나서 그랬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진다.


경찰관계자는 "타인이 잃어버린 금품을 가져가는 행위는 처벌받을 수 있다"면서 유실물을 발견하면 관계 기관에 신고할 것을 당부했다.


김한솔 기자 hansol@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