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무 직후 숨차 말 못하는 '아이린'에게 따뜻한 박수갈채 보낸 북한 관객들

인사이트봄이 온다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북한 관객들이 레드벨벳을 향해 뜨거운 박수를 보냈다.


5일 SBS, KBS, MBC는 지난 1일 평양 대동강지구 동평양대극장에서 열린 남북평화 협력기원 남측예술단 평양공연 '봄이 온다' 공연을 녹화해 방송했다.


이날 공연단 중 유일한 걸그룹인 레드벨벳은 붉은색 의상을 맞춰 입고 등장했다.


이들은 '빨간 맛' 공연을 선보였다. 북한 관객들은 공연 내내 특별한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


인사이트봄이 온다


큰실수 없이 무대를 마친 레드벨벳은 "해피니스! 안녕하세요 레드벨벳입니다"라고 특유의 인사말을 전했다.


아이린은 "우리가 생소할거다"라며 "레드벨벳은 강렬한 레드와 벨벳의 부드러움이 합쳐져서 다양한 노래와 춤을 보여주겠다는 의미다"고 설명했다.


격렬한 퍼포먼스를 마친 직후라 힘들어하던 아이린은 "숨이 찬다"며 잠시 말을 멈췄다.


인사이트봄이 온다


그러자 관객석 곳곳에서 박수가 터져나왔다. 박수 소리를 들은 레드벨벳 멤버들은 환하게 웃으며 화답했다.


마지막으로 레드벨벳은 "이 무대를 시작으로 만날 기회가 많아졌으면 좋겠다"며 "무대에 설 수 있어서 영광이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우리 예술단은 3박 4일 일정으로 방북해 성공적인 공연을 마치고 지난 4일 귀국했다.


김한솔 기자 hansol@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