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MORPG '검은사막', '아르샤의 창' 개인대전 모드 업데이트

인사이트카카오게임즈


[인사이트] 황기현 기자 = 펄어비스가 개발하고 글로벌 멀티플랫폼 게임 기업 카카오게임즈에서 서비스 중인 MMORPG '검은사막'이5일, '아르샤의 창' 개인대전 모드를 업데이트 했다고 밝혔다.


금일 업데이트 된 개인대전은 PVP(Player VS Player) 콘텐츠인 '아르샤의 창'에서 3인이 한 팀이 되어 각 팀 선수가 1명씩 출전해 1대1 전투를 벌이는 모드다.


경기는 각 팀 대장에 의해 선택된 출전 선수가 1대1 대전을 펼치고, 여기서 이긴 선수는 다음 라운드에서 새로운 상대를 맞아 계속 전투를 펼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한 쪽 팀이 더 이상 출전자가 없으면 경기는 종료되며, 선수가 남아있는 팀이 승리하게 된다. 출전 순서에 따라 보다 전략적인 전투가 가능해 모험가들의 큰 호응이 기대된다.


금일 개인대전 모드를 추가한 '아르샤의 창'은 2018 시즌1 개최를 위해 오는 4월 8일까지 참가팀 사전 신청을 받는다.


예선전은 4월 14일과 21일에, 본선은 4월 28일에 개최되며 총 상금은 1,200만원 상당으로 마련될 예정이다.


또한 지난주 업데이트를 통해 일반 가정의 PC에서도 생성이 가능하도록 변경 적용한 '프리미엄 캐릭터'에 '란' 클래스를 추가해 '아르샤의 창' 참가를 희망하는 모험가들의 선택의 폭을 넓혔다.


아울러 프리미엄 상인 NPC '하즈'를 통해 '아르샤의 상자' 아이템도 판매를 시작한다. 상자에는 '프리미엄 캐릭터' 전용 강력한 장비 아이템이 담겨 있으며 각 아이템은 원하는 속성으로 선택해 사용할 수 있다.


여기에 '아르샤의 창' 경기장 맵을 수정 했으며, 우두머리 보스 '가모스'를 상대할 때 화면을 넓게 볼 수 있도록 우두머리 보스 전용 시점도 추가했다.


금일부터 오는 4월 26일까지 '신비한 엘리의 호수' 이벤트도 진행된다. 이벤트 기간 동안 사냥, 채집, 낚시를 하면 '축제의 흔적' 아이템을, 도전 과제를 수행하면 '축제용 정화수'를 조합할 수 있는 각종 아이템을 얻을 수 있다.


'축제용 정화수'와 '축제의 흔적' 아이템을 획득한 이용자는 각종 장신구와 효과(버프) 아이템을 보상으로 받을 수 있다.


이와 함께 4월 핫타임 이벤트도 오픈된다. 평일은 저녁 8시부터 다음날 새벽 2시, 주말은 금요일 오후 4시부터 월요일 새벽 2시 사이에 게임 내 각종 콘텐츠(사냥, 채집, 낚시)를 즐기면 핫타임 경험치 상승 효과와 함께 기억의 파편 등 특별한 아이템을 추가로 획득할 수 있다.


마지막으로 4월 19일 점검전까지 게임 내에서 사냥과 채집, 낚시 플레이를 즐기면 환상마 획득에 사용되는 준마 훈련 아이템을 얻을 수 있다.


한편 '검은사막'은 2014년 12월 한국 오픈베타서비스를 시작해 북미, 유럽, 일본, 러시아, 대만 등 세계 각 지역에서 인기리에 서비스되고 있으며, 론칭 이래 꾸준한 클라이언트 용량 및 사양 최적화를 통해 노트북에서도 플레이가 가능할 만큼의 쾌적한 게임 환경을 제공하고 있다.


나아가 2018년에는 그래픽 및 사운드를 일신한 리마스터 작업을 통해 게임의 품질도 더욱 향상 시킨다는 계획이다.


'검은사막'의 '아르샤의 창' 개인대전 모드 업데이트와 이벤트에 대한 보다 자세한 사항은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 할 수 있다.


황기현 기자 kihyu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