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렸을 때 누나에게 하도 맞아서 고통을 느끼지 못한다는 농구선수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황기현 기자 = "뭐야, 모기가 물었나?"


팔꿈치로 얼굴을 찍어도, 중요한 부위를 가격당해도 평정심을 잃지 않는 농구선수가 있다.


미국 프로농구 NBA 오클라호마씨티 썬더의 센터 스티븐 아담스가 스포츠 팬들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아담스는 지난 1993년 뉴질랜드계 영국인 아버지와 통가 출신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났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그의 위로는 형과 누나가 무려 17명이나 된다고. 흥미로운 점은 가족들이 모두 '한 체격' 한다는 것이다.


그리고 여느 집안처럼 아담스는 어린 시절 형과 누나들에게 괴롭힘을 당했다.


그는 당시 어떤 반항도 할 수 없었다고 한다. 반항했다가 더 세게 얻어맞은 적이 적지 않았기 때문.


특히 그의 누나 발레리 아담스는 뉴질랜드 투포환 국가대표로 2008 베이징, 2012 런던 올림픽에서 2연속 금메달을 따낸 세계적인 선수다.


인사이트스티븐 아담스의 누나 발레리 아담스 / gettyimageskorea


적어도 힘에서는 아담스가 절대적으로 불리한 상황이었던 것이다.


이처럼 거칠게(?) 성장한 아담스는 현재 NBA에서도 가장 터프한 선수 중 하나로 꼽힌다.


그는 경기 중 상대 선수에게 거친 파울을 당해도 모기에 물린 것처럼 평온한 표정으로 받아넘긴다.


2016년 플레이오프 컨퍼런스파이널 경기에서는 드레이먼드 그린에게 연속으로 중요 부위를 공격받고도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아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인사이트스티븐 아담스의 누나 발레리 아담스 / gettyimageskorea


이에 대해 그는 과거 미국 매체 'NewsOK'와의 인터뷰에서 "우리 누나를 봤는가?"라는 짧고 굵은 명언을 남겼다.


한편 아담스는 가수 아이유와 같은 해 태어나 국내 팬들 사이에서는 '아이유 친구'라는 별명으로 불린다.


황기현 기자 kihyu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