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 동계올림픽' 효과에도 불구 여행수지 14억달러 적자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최지영 기자 = 중국인 관광객 방문이 여전히 저조해 평창 올림픽 효과에도 2월 여행수지가 적자를 면치 못했다.


5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월 국제수지'에 따르면 여행수지는 지난해 같은달(11억 7천만달러 적자)보다 큰 14억 1천만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사상 최악의 수준이던 지난 1월(21억 6천만달러 적자)보다는 나아졌지만 여전히 부진은 면치 못했다.


게다가 적자 규모는 지난해 9월(13억 1천만달러 적자) 이후 5개월 만에 최저 수준을 보였다.


인사이트뉴스1


반면 평창 올림픽 덕분에 2월에는 우리나라를 찾은 외국인 관광객은 증가했다.


지난 2월 입국자 수는 전월 대비 9.3% 증가한 104만 5천명이었다. 다만 지난해 같은 달(125만 2천명)에 비해서는 16.5% 급감했다.


특히 중국인 입국자 수가 41.5% 감소한 34만 5천명을 기록했다. 결국 중국인 관광객 공백이 평창 효과보다 더 컸던 것으로 분석된다.


전체 경상수지는 40억 3천만달러 흑자를 기록하며 72개월 연속 흑자를 이어갔다. 상품수지도 59억 9천만달러 흑자를 나타냈다.


최지영 기자 jiyoung@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