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그룹, 국내 1호 벤처 캐피탈 '아주IB투자' 코스닥 상장 추진

인사이트아주IB투자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아주그룹이 국내 1호 벤처 캐피탈 '아주IB투자'의 기업 공개(IPO)를 추진한다.


아주그룹은 5일 국내 최초 벤처 캐피탈로 알려진 아주IB투자의 연내 코스닥 상장을 목표로 이달 중 상장주관사를 선정하는 등 상장 절차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이어 오는 8월경 상장예비심사청구서를 제출하고 공모 절차를 밟는다는 계획이다.


앞서 아주IB투자는 지난 4일 이사회를 열고 기업 공개를 최종 의결한 바 있다.


아주IB투자는 이미 지난달 26일 구내 투자은행(IB)을 대상으로 상장주관사 입찰제안요청서(RFP)를 발송하는 등 상장을 위한 사전 단계를 밟아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지난 3일 상장주관사 선정을 위한 입찰제안서를 받았으며, 이달 중으로 대표 상장주관사 선정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아주IB투자는 국내 벤처 캐피탈 업계에서도 손꼽히는 VC인 만큼 대형 투자은행과 증권사들이 서로 앞다퉈 제안서를 제출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지원 아주IB투자 대표는 "최근 정부 당국의 벤처 기업 육성 정책으로 향후 벤처 기업·벤처 산업의 성장 모멘텀이 높아질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기업 공개(IPO)를 통해 외부 자금을 조달해 회사의 운용 자산(AUM)과 외형을 더욱 키울 수 있는 적기로 판단했다"며 "아주IB투자는 탄탄한 경영 실적까지 뒷받침하고 있어 시장의 관심이 클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어 "국내 최초의 벤처 캐피탈이라는 자부심을 갖고 연내 상장을 목표로 기업 공개 준비 작업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한편 아주IB투자는 1974년 설립(구 한국기술진흥) 이후 국내에 1조원 이상의 투자를 집행하며 국내 벤처 생태계 조성과 혁신 기업 성장에 기여해왔다는 평가를 받는다.


2015년에는 이러한 공로를 인정받아 2015년 한국 벤처 캐피탈 대상 금융위원장상, 2017년 신기술 금융 우수 투자사 금융위원장상 등을 수상했다.


인사이트아주그룹


아주그룹은 2008년에 아주IB투자를 인수했으며, 지분은 아주산업이 82.84%,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과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등이 17.16%를 보유하고 있다.


김지현 기자 joh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