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전선아시아, 베트남 공장에 100억원 투자…"구리 선재 생산 늘린다"

인사이트LS전선아시아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LS전선아시아가 베트남 하이퐁 시의 생산 법인 LS-비나에 약 100억원을 투자해 구리 선재(Cu-Rod) 생산 규모를 연간 10만t 규모로 확대한다.


5일 LS전선아시아에 따르면 LS-비나의 구리 선재 생산 규모는 현재 연간 2만7천t 규모에서 약 3.7배로 확대된다. LS-비나는 증설 공사 뒤 내년 상반기부터 본격적인 생산‧판매를 시작할 예정이다.


구리 선재는 전기동을 용해로에 녹여서 지름 8mm의 선으로 뽑아낸 것으로, 전선에서 전기를 전달하는 도체를 만드는 주요 제품이다.


LS전선아시아는 전선 판매의 증가로 기존 설비만으로는 자체 구리 선재 수요를 충족시킬 수 없어 부족한 양은 외부에서 구입해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LS전선아시아는 이번 투자를 통해 생산 능력의 증가로 자체 수요를 충족하고, 남는 양에 대해서는 외부 판매를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또 LS전선아시아에 따르면 베트남은 전력망 투자 확대, 외국인 투자와 건설 수요 증가 등으로 전선 제조에 필요한 구리 선재 시장이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해 20만t에서 2021년 30만t으로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신용현 LS전선아시아 대표는 "대형 용해로의 도입으로 생산 원가를 절감할 수 있고 극세선용 구리 선재 생산이 가능해 진다"며 "우선 베트남 내수 시장을 공략하고 해외 판매도 확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LS전선아시아는 베트남 케이블 시장의 1위 업체로 지난해 매출은 4,037억원, 연결 영업 이익은 198억원이었다.


김지현 기자 joh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