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리피 "RM, 내가 소속사에 소개해줘 방탄소년단 됐다"

인사이트MBC '라디오스타'


[인사이트] 최해리 기자 = 래퍼 슬리피와 방탄소년단 멤버 RM의 과거 남다른 인연이 공개됐다.


지난 4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슬리피와 돈스파이크, 로꼬, 주우재가 출연했다.


이날 MC들이 "방탄소년단 RM이 슬리피 때문에 데뷔했다"고 말하자 슬리피는 "이건 사실이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슬리피는 "과거 힙합 크루 오디션 장에서 RM이 중학교 시절 랩하는 모습을 봤는데 잘하더라. 그래서 연락처를 받아왔다"고 말했다.


슬리피는 "'힙합 잘 하는 친구가 없냐'는 소속사의 말에 '진짜 잘하는 친구가 있다'며 RM의 번호를 전달해줬다"고 이야기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라디오스타'


슬리피의 소개로 빅히트 소속사에 들어간 RM은 이후 최정상 아이돌 그룹 방탄소년단의 멤버로 성장하게 됐다.


슬리피는 "(내가 소개해줬지만) 그 다음부터는 그 친구가 잘했을 것이다"라며 겸손함을 보이기도 했다.


MC들은 "이 사실을 RM도 알고 있냐"고 물었고 슬리피는 "알고 있다. 인터넷에서 말한 적이 있는데 많이 하지는 않는다"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이어 슬리피는 "방탄소년단이 엄청 잘 된 후 RM의 피처링을 받고 싶어서 연락했다. (하지만) RM의 의사와는 달리 회사 측에서 반대를 해 성사되지는 못했다"며 아쉬움을 드러내기도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라디오스타'


최해리 기자 haeri@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