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 못생긴 건가"···어릴 때부터 들은 '얼평'에 자존감 낮아진 김승현 딸

인사이트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인사이트] 최해리 기자 = 김승현의 딸 수빈이가 가슴 깊이 담아온 상처를 드러내 시청자들을 안타깝게 했다.


지난 4일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에서는 김승현이 다시 런웨이에 모델로 서게 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런웨이 모델로 서게 된 김승현은 딸 앞에서 런웨이에 선다는 기쁨에 한껏 들뜬 모습이었지만 수빈이는 패션쇼장에서 내내 어두운 표정을 지었다.


패션쇼가 끝난 후 집으로 돌아와 함께 식사를 하면서도 수빈이가 계속 시큰둥한 반응을 보이자, 김승현은 "도대체 뭐가 불만이냐"며 언성을 높였다.


인사이트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두 사람은 자신의 입장만을 얘기하며 신경전을 벌였고 말싸움으로 이어졌다.


말하기 싫어 혼자 끙끙 앓던 수빈은 결국 패션쇼장에서 기분이 좋지 않았던 이유를 털어놨다.


그중 하나는 바로 자신과 친분이 없는 사람들로부터 받는 '외모 지적'이었다.


수빈이는 "평소에도 나를 처음 대면하는 사람이 나한테 와서 '너는 왜 아빠를 안 닮았냐' 그래왔다. 근데 오늘 디자이너 선생님도 같은 말을 했다"고 전했다.


인사이트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김승현의 지인을 만났을 당시 '아빠와 하나도 안 닮았다'는 말을 들었고 그 말이 수빈이에게는 상처로 다가왔다.


아빠가 잘생겼다는 칭찬 뒤에 이어지는 외모에 대한 지적은 수빈이를 힘들게 했고, 그것이 엄마에 대한 평가로 이어진다는 생각에 혼자 마음 아파했던 것이다.


그러면서 수빈이는 "잘생긴 아빠와 닮지 않았다면 그럼 나는 못생긴 건가? 이런 생각이 들었다"라며 눈물을 보였다.


그간 딸의 마음을 헤아리지 못했던 김승현은 수빈이에게 사과했다.


김승현은 수빈이에게 "직업상 다른 사람의 시선을 받을 수밖에 없다"고 이해를 당부하며, 아픔을 몰랐던 것에 대해 미안하다고 말했다.


인사이트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Naver TV '살림하는 남자들'


최해리 기자 haeri@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