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만히 있어도 슬퍼 보이는 '눈썹' 때문에 인스타 스타 된 '엄근진' 강아지

인사이트Instagram 'madame_eyebrows'


[인사이트] 황비 기자 = 축 처진 눈썹은 우울하고 처연해 보이는 인상을 만드는 데 한몫한다.


동물도 예외는 아니다. 그런데 동물의 우울해 보이는 인상은 왠지 모르게 귀엽다는 감탄사를 불러 일으키게 한다. 


여기 축 처진 눈썹 모양의 반점을 가진 강아지 눈썹 부인(Madame Eyebrows)도 우울해 보이는 귀여운 강아지 중 하나다. 


지난 3일(현지 시간) 동물 전문 매체 더도도는 특이한 반점으로 아기 때부터 항상 우울한 표정이었던 강아지 눈썹 부인을 소개했다.


인사이트Instagram 'madame_eyebrows'


잉글리시 불도그 종인 눈썹 부인은 이름에서 알 수 있듯 독특한 눈썹을 가진 강아지다.


주인인 자니나(Janina)는 마담 눈썹을 처음 보자마자 그 독특함에 사로잡혀 마담 눈썹을 입양하기로 마음먹었다.


마담 눈썹의 우울하고 슬픈 표정은 다 큰 성견이 되어서도 그대로였다.


마담 눈썹이 산책을 나가면 "왜 그렇게 슬픈 표정을 하고 있는 거냐"며 질문을 건네는 사람도 있다고.


하지만 실제 마담 눈썹은 늘 행복한 강아지다.


인사이트Instagram 'madame_eyebrows'


주인 자니나는 "마담 눈썹은 사랑이 넘치는 강아지다. 매일 꼬리를 흔들고 뽀뽀를 퍼붓는다"고 설명했다.


또 "마담 눈썹이 매번 슬픈 표정만 짓는 것은 아니다"라는 비밀(?)을 전하기도 했다.


실제로 주인과 신나게 놀 때, 혹은 평화로운 낮잠 시간에 마담 눈썹의 얼굴을 살펴보면 슬픔 대신 기쁨을 찾을 수 있다.


현재 마담 눈썹은 특유의 귀여운 외모로 SNS상에서 인기를 끌고 있다. 마담 눈썹을 팔로우하는 사람만 벌써 2만 명이 넘는다고.


마담 눈썹의 슬프고 귀여운 모습을 더 보고 싶은 사람은 마담 눈썹의 인스타그램을 방문하면 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madame_eyebrows'


황비 기자 bee@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