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 항암 바이오 신약 임상 1·2상 첫 환자 투여

인사이트GC녹십자


[인사이트] 김소연 기자 = GC녹십자의 항암 바이오 신약 임상 1·2상의 환자 투여가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5일 GC녹십자는 목암 생명과학 연구소와 공동 개발 중인 표적항암제 'GC1118'의 임상 1b/2a상에서 첫 환자 투여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번 임상은 서울대병원과 분당서울대병원에서 재발성 및 전이성 고형암 환자를 대상으로 실행됐다.


임상은 'GC1118'과 이리노테칸(irinotecan) 또는 폴피리(FOLFIRI) 요법과 병용투여로 진행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번 병용투여 임상은 'GC1118'의 치료 효과를 더욱 극대화하기 위해 설계됐다.


실제로 다양한 글로벌 연구에서 기존 화학항암요법을 표적항암제와 병용투여했을 시 단독 투여 대비 높은 치료 효과를 보였다.


GC녹십자는 임상 1b를 통해 'GC1118'과 이리노테칸 또는 폴피리 요법의 병용투여시 적정 용량을 탐색하고, 임상 2a에선 환자 수를 늘려 안전성과 유효성을 평가할 예정이다.


인사이트GC녹십자


'GC1118'은 앞서 출시한 다국적 제약사의 EGFR 표적치료제들 대비 차별적인 결합방식과 작용기전을 가진 바이오 신약이다.


본 신약은 다양한 종류의 EGFR 성장인자에 대하여 더 광범위하고 우수한 억제효과가 있는 것이 특징이다.


GC녹십자 관계자는 "이번 임상에 결과에 따라 대장암과 함께 적응증을 위암 등으로 넓혀갈 예정"이라며 "이 치료제가 상용화될 경우 환자들의 치료 환경이 더욱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김소연 기자 soyeo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