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어때 통해 예약된 객실 벌써 '1천만건' 돌파했다

인사이트여기어때


[인사이트] 김민수 기자 = 위드이노베이션이 여기어때를 통해 우리나라 숙소 1,000만 건을 온라인 사용자와 연결했다고 5일 밝혔다.


집계 기간은 2015년 12월부터 2018년 3월까지, 2년여 간이다. 우리나라 국민 5명 중 한 사람이 여기어때로 숙소를 예약한 셈이다.


여기어때는 2015년 12월, 온라인에서 예약, 결제가 가능한 ‘예약’ 서비스를 도입했다.


그리고 첫 월에 3만 건의 예약을 연결했다. 이듬해인 2016년은 앱으로 중소형호텔을 예약하는 숙소 이용 문화가 정착되며 거래된 객실은 300만 건을 뛰어넘었다.


인사이트여기어때


예약 없이 바로 현장에 방문하는 워크인(walk-in) 고객이 대부분이었던 중소형호텔 시장에 예약 서비스를 안착시켜 사용자의 편의를 높이고, 숙박제휴점 공실 해소에 기여했다.


국내 최대 종합숙박 서비스로 본격 전환한 2017년에는 두 배 이상 성장한 600만의 예약거래를 기록했다.


5초당 한 건씩 사용자와 숙박시설 객실을 연결한 셈이다. 여름 성수기인 7월은 한 달간 무려 55만 객실이 결제되기도 했다.


최다 예약이 일어난 하루는 7월 12일(약 3만 건)이었다. 이날은 약 3초에 한 번꼴로 객실 거래가 이뤄졌다.


여기어때는 '숙소 인식개선을 위한 혁신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2015년 처음 당일 '예약' 서비스를 도입했다.


2016년 7월 최대 60일 전 예약 가능하도록 서비스를 고도화했다. 지난해 12월에는 이 기간을 업계 최장인 90일로 연장해 소비자 선택의 폭을 넓혔다.


김민수 기자 minsu@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