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당 없는 '직진' 매력으로 누나들 마음에 불 지핀 '국민 연하남' 7인

인사이트(좌) JTBC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우) tvN '마녀의 연애'


[인사이트] 석태진 기자 = "누난 내 여자니까, 너는 내 여자니까"


나이는 어리지만 행동하는 건 오빠처럼 듬직한 연하남들은 드라마 속에서 가장 많이 다뤄지는 단골 캐릭터다.


연하남들은 때론 순수함으로 또 때론 까칠하고 반항적인 매력으로 여성 시청자들의 마음을 녹인다.


드라마에서 여러 가지 매력을 동시에 선보이며 누나들 마음에 불을 지핀 연하남들을 모아봤다.


어떤 배우가 여심에 가장 큰불을 지폈는지 직접 확인해보자.


1. 정해인


인사이트JTBC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배우 정해인은 최근 인기리에 방영 중인 JTBC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에 출연 중이다.


극중 서준희 역을 맡은 정해인은 3년 만에 돌아온 한국에서 평소 알고 지내던 윤진아(손예진 분)와 재회한다.


서준희는 오랜만에 만난 윤진아에게 사랑을 느끼고 조금씩 자신의 사랑을 표현해 나간다.


2. 박서준


인사이트tvN '마녀의 연애'


배우 박서준은 지난 2014년에 방영된 tvN '마녀의 연애'에서 14살 연상을 사랑하는 윤동하역을 맡았다.


윤동하는 남들 앞에서는 한없이 독하지만 여린 속내를 가진 반지연(엄정화 분)에게 사랑을 느낀다.


단순한 욕구가 아닌 반지연을 웃게 만들고 지켜주고 싶다는 순수한 마음의 윤동하에게 여성 시청자들은 큰 매력을 느꼈다.


3. 양세종


인사이트SBS '사랑의 온도'


배우 양세종은 지난 2017년에 방송된 SBS '사랑의 온도'에서 이현수(서현진 분)를 사랑하는 연하남 온정선으로 출연했다.


온정선은 자신이 맡은 일에 최선을 다하는 스마트한 셰프의 모습과 함께 내 여자에게만 다정한 '직진남' 캐릭터를 동시에 선보였다.


따뜻한 미소와 섬세한 행동으로 사랑의 라이벌 박정우(김재욱 분)로부터 이현수를 지켜내기도 했다.


4. 박해진


인사이트KBS2 '소문난 칠공주'


배우 박해진은 지난 2006년에 방송된 KBS2 '소문난 칠공주'로 데뷔했다.


데뷔작에서 박해진은 나이 많은 직속상관 나설칠(이태란 분)을 사랑하는 연하남 역을 맡았다.


극중 이름마저 연하남인 박해진의 후진 없는 직진 사랑에 시청자들은 그에게 '국민 연하남'이라는 타이틀을 붙여줬다.


5. 이종석


인사이트SBS '너의 목소리가 들려'


배우 이종석은 지난 2013년 SBS '너의 목소리가 들려'에서 사람 마음을 읽는 신비의 초능력 소년 박수하역을 맡았다.


박수하는 자신의 첫사랑인 장혜성(이보영 분)의 '껌딱지'가 돼 보호본능을 자극했다.


스토리가 진행될수록 박수하는 위험한 순간마다 남자다운 모습으로 장혜성을 지켜내며 여성 시청자들의 마음을 녹였다.


6. 정일우


인사이트MBC '거침없이 하이킥'


배우 정일우는 지난 2006년에 방송된 '레전드' 시트콤 MBC '거침없이 하이킥'에서 까칠하고 반항적인 이윤호 역을 맡았다.


이윤호는 고등학생임에도 공부는 안 하고 오토바이를 타고 다니며 다른 학교 학생들과 싸우는 말썽꾸러기지만 자신이 좋아하는 서민정(서민정 분) 선생님 앞에서는 '사랑꾼'으로 돌변한다.


까칠하고 반항적인 모습과 부드럽고 달콤한 모습의 조화에 시청자들은 이윤호와 서민정의 사랑이 이뤄지길 바라기도 했다.


7. 윤시윤


인사이트MBC '지붕 뚫고 하이킥'


배우 윤시윤은 지난 2009년 MBC '지붕 뚫고 하이킥'에 출연해 정준혁 역을 맡았다.


정준혁은 자신의 집에서 집안일을 돕는 신세경(신세경 분)에게 반해 헌신적인 사랑을 전한다.


하지만 정준혁은 자신의 외삼촌 이지훈(최다니엘 분)에게 신세경을 뺏기며 안타까운 짝사랑을 이어나가 시청자들을 울렸다.


석태진 기자 taeji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