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급장 떼고 붙자"…육군 상병과 싸운 부사관

인사이트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좌) 뉴스1, (우)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권순걸 기자 = 육군 상병과 부사관이 서로 폭행하는 사건이 발생해 군 수사기관이 수사에 나섰다.


지난 3일 오후 11시께 강원 화천 읍내에서 모 부대 상근병으로 근무하는 A상병(23)과 B중사(27)가 서로 폭행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B중사는 시내 한 호프집에서 가족모임을 하던 중 흐트러진 복장 상태로 밤 늦은 시간 다니는 A상병을 발견하고 집에 귀가할 것을 권유하자 A상병이 갑자기 폭행했다고 주장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B 중사는 A상병이 "간부면 다냐"라며 "계급장 떼고 붙어보자"라고 말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해당 부대 관계자에 따르면 CCTV 확인 결과 폭행을 가한 사람은 A상병이 아닌 B중사로 밝혀졌다.


당시 B중사는 지인과 함께 술을 마시고 귀가하던 중이었고 담배를 피우고 있던 A상병에게 복장상태를 지적했다.


그러면서 B중사가 A상병의 얼굴부분을 주먹으로 폭행했다.


인사이트뉴스1


또 B중사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게 자신이 육군 중사임을 밝히고 A상병에게 '계급장을 떼고 붙어보자'며 소란을 피운 것으로 알려졌다.


헌병대는 두 사람을 상대로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권순걸 기자 soongul@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