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이(V)' 할 때도 웬디에게 허락받고 하는 레드벨벳 슬기

인사이트

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최민주 기자 = 중요한 국가 행사에서 긴장한듯한 슬기는 손가락으로 '브이'를 그리는 데도 조심스러운 모습을 보였다.


지난달 31일 방북해 평양에서 공연을 마친 남측 예술단이 4일 새벽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우리 예술단은 지난 1일 동평양대극장에서 열린 단독 공연과 3일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북한 예술단과 펼친 합동 공연을 성황리에 마치며 끊겼던 남북 문화 교류의 맥을 다시 잇고 돌아왔다.


예술단의 이번 평양 방문은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이후 성사된 역사적인 사건이었던 만큼 출국 전부터 숱한 화제를 모았고 참석하는 가수들에게도 관심이 쏠렸다.


인사이트뉴스1


특히 가수들 중 걸그룹 레드벨벳이 유일한 아이돌로 방북 행사에 초청돼 눈길을 끌었다.


드라마 촬영 일정으로 멤버 조이가 불참한 가운데 레드벨벳은 지난 3월 31일 출국 전 인터뷰 자리에서 평양 방문 소감을 밝혔다.


대표로 인사말에 나선 슬기는 "멋진 선배님들과 같이 뜻깊은 공연에 함께 하게 돼 너무 영광이다"며 감사의 말을 전했다.


이어 "레드벨벳이 막내니까 밝은 에너지를 북측까지 전달하고 오겠다"며 당찬 포부를 털어놨다.


인사이트뉴스1


처음으로 공식 국가 행사를 통해 평양을 방문하게 된 레드벨벳은 신기해 하면서도 떨리는 마음을 안고 차분히 인터뷰에 임했다.


다른 가수들의 인터뷰까지 모두 끝나자 예술단원들은 단체로 기념 사진을 찍는 시간을 갖고 각자 포즈를 취하기 시작했다.


이때 동갑내기 멤버 웬디와 나란히 앉아 있던 슬기가 급히 웬디에게 무언가를 물어보는 장면이 포착됐다.


슬기의 말에 웬디는 미소를 지으며 고개를 끄덕였고 슬기는 신난듯 환한 미소를 지으며 양 손으로 '브이'를 그려보였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웬디에게 허락 맡고 브이 그리는 슬기 / 온라인 커뮤니티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진행된 행사였지만 슬기는 혹여 자신의 작은 행동이라도 흠이 될까 사진 찍는 포즈까지 같은 멤버에게 물어 본 것이다.


마치 엄마에게 허락받는 딸 같은 순수함이었지만 실수하지 않으려는 슬기의 신중함이 돋보이는 장면이다.


한편 남측 예술단의 공연 '북평화 협력기원 남측 예술단 평양공연 – 봄이 온다'는 오는 5일 밤 MBC와 KBS, SBS 등 방송 3사를 통해 약 두 시간에 걸쳐 방송될 예정이다.


최민주 기자 minjoo@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