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자본 유치 확정에 금호타이어 회장이 직원들에게 남긴 글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중국 더블스타의 자본 유치를 확정 지은 김종호 금호타이어 회장이 임직원들에게 감사와 격려의 마음을 전했다.


김 회장은 4일 사내 게시판에 올린 '친애하는 금호타이어 모든 임직원 여러분께 드리는 글'을 통해 "법정 관리(회생 절차) 신청이라는 최악의 상황을 막아낸 것에 대해 현장 사원과 일반직 사원 모두에게 감사하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김 회장은 ▲소통을 통한 경영 정상화 ▲시장 중심의 회사 경쟁력 강화 ▲금호 브랜드 가치 제고 등 세 가지를 당부했다.


김 회장은 "첫째 다시 태어난다는 자세로 임직원, 이해 관계자들과 끊임없이 소통하고 해결 방안을 찾아내 우리 스스로 경영 정상화를 달성하고, 둘째로 회사 경쟁력을 시장 중심에서 찾아야 하며, 셋째로 한 마음, 한 뜻으로 금호 브랜드 가치 제고를 위해 최선을 다하자"고 강조했다.


인사이트금호타이어


김 회장은 또 이날 국내 대리점주들과 해외 거래선 대상으로도 그 동안의 우려를 불식시키는 별도의 글을 올렸다.


그는 "금호타이어는 더블스타 자본 유치와 채권단의 추가 자금 지원으로 유동성 문제가 해결되고 재무 구조를 개선할 수 있게 됐다"며 "프리미엄 신제품 출시 시기를 앞당겨 대리점 판매에 활력을 제공하겠다"고 약속했다.


인사이트뉴스1


이어 "해외 자본이 유치되더라도 2010년 중국 지리 자동차가 볼보 자동차를 인수했을 당시와 마찬가지로 금호타이어의 독립 경영이 보장된다. 글로벌 시장에서 금호타이어 브랜드를 유지하며 생산과 판매에 변함이 없을 것"이라며 브랜드 가치 제고에 주력할 것을 다짐했다.


한편 금호타이어는 더블스타의 자본 유치와 경영 정상화 방안에 대해 지난 1일 노조가 투표를 통해 찬성 가결했고, 2일 KDB산업은행 등 채권단과 경영 정상화 계획 약정서(MOU)를 체결했다.


김지현 기자 joh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