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제일제당 "때 이른 더위에 '냉면' 성수기 빨라졌다…판매량 급증"

인사이트CJ제일제당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이른 더위에 최근 여름철 대표 먹거리인 '냉면' 판매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여름철 날씨가 매년 앞당겨지며 지난 3년간 냉면 성수기가 4월 3주부터 시작된 점을 감안하면 3주 가량 앞당겨진 것이다.


4일 CJ제일제당이 최근 10일간(3월 24일~4월 2일) 냉면 매출을 확인한 결과 지난해 동기 대비 70% 이상 상승했다고 밝혔다.


이 기간 동안의 매출만 무려 10억원에 달하며, 여름철 성수기 매출의 80% 수준으로 일 최고기온이 20도를 웃돌며 빠르게 온 여름 날씨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여진다.


기상청이 올해 여름이 지난해보다 11일 늘어난 152일로 전망하고 있는 가운데 냉면 시장은 한층 더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더위가 성큼 다가온 만큼 CJ제일제당은 대표 제품인 '동치미 물냉면'을 앞세워 소비자 공략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일찌감치 대형마트를 중심으로 대대적인 시식행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평양물냉면'과 '시원한 배 물냉면'을 새롭게 선보여 소비자 선택 폭을 넓혔다.


김지은 CJ제일제당 신선마케팅담당 브랜드매니저는 "냉면 맛집을 가지 않아도 전문점 수준의 냉면을 집에서 간편하게 즐길 수 있다는 점을 지속적으로 알려 성수기 매출 확대에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CJ제일제당 대표 제품인 '동치미 물냉면'은 제주도의 맛있는 겨울무로 담근 동치미를 15일 동안 잘 숙성시켜 깊고 시원한 맛이 일품이다.


특히 전통 제조방식으로 면을 뽑아 면발이 가늘고 쫄깃해 소비자로부터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장영훈 기자 hoon@insight.co.kr

댓글